•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00:36
<기자수첩>민주당 전남도당 공천심사 ‘갈팡질팡’
/신안=김호 기자
2018년 04월 11일(수) 00:00
문재인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여당인 ‘더불어 민주당’ 지지율이 역대 최고로 고공 행진을 이어 나가고 있다.

하지만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더불어 민주당의 심장부로 일컬어 지는 호남의 전남도당에서는 아무런 기준도, 잣대도 없는 공천 심사를 하고 있다고 신안 군민들과 지역 내 민주당 당원, 민주당 신안군수 예비 후보들에게 원성을 사고 있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이번 지방선거 신안군수에 출마를 하는 A후보는 지난 지방선거 때 공천을 받고도 출마하지 않은 전력이 있고, 더불어 민주당 당헌·당규 내용 중 ‘당규 13호 12조8항3번(당의 공천권을 무력화 한자)’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있어 A후보는 예비후보 등록 전 후보자 검증을 통과할 수 없는 경우에 해당되는 후보임에도 불구하고 후보자 검증에 통과가 됐다.

이에 신안 지역 민주당원들과 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후보들이 A후보에 관해 민주당 전남도당에 직접 의문을 제기해도 관계자들은 “원론적인 문제가 있으면 윤리 위원회에 제소를 하길 바란다”고 답변했다.

이에 민주당 당원들은 윤리 위원회에 A후보를 제소했다.

시간이 흐른뒤 다시 문의를 하니 “지금 도당 윤리위원회에서 확인 중에 있다”는 답변만 들려올 뿐 현재 어떠한 표명도 하고 있지 않은 상태다.

얼마 전 더불어 민주당 이개호 전남도당 위원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의 공천 역사는 금품, 학연, 지연 등과 관련된 논란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동력을 잃기도 했다”며 “이번 선거가 전남에서 만큼은 ‘깨끗한 공천’으로 평가받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약속이 전남 신안군에서는 어째서 지켜지지 않고 있는지 아쉬움을 사고 있으며, 항간에는 A후보와 전남도당과의 관계성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이고 있다.

한편 신안 민주당원 및 지역 사회 관계자들은 “전략공천이나 민심에 어긋난 후보가 민주당 공천을 받고 나오더라도 당선 된 적이 없고 앞으로도 힘들지 않겠냐”며 “A후보가 전남도당 공천심사에서 적격 판정으로 확정돼 중앙당에 올라가더라도 중앙당 최고의결이 남아 있기에 최고의결이 결정 될 때까지는 지켜보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6.13지방선거에는 ‘민주당 공천=당선’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곧 ‘정당의 독선’이 아닌 ‘민심’을 반영한 공천이 이뤄질때 성립되는 공식일 것이다.
/신안=김호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