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7(화) 18:04
박인비, ‘롯데챔피언십’ 공동 3위… ‘통산 20승’ 실패

브룩 헨더슨 우승 통산 6승 달성… 지은희·김지현 공동 11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4월 16일(월) 00:00


통산 20승에 도전했던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퍼팅 난조로 아쉽게 공동 3위에 만족해야 했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꾸며 이븐파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펑산산(중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브룩 헨더슨(캐나다·12언더파 276타)이 선두를 지켜내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선두에 1타 차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박인비는 1번 홀(파5)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이후 보기와 버디를 번갈아 기록하며 기복을 보였다.
6번 홀(파4) 버디 이후 14번 홀까지 8개 홀 연속 파 행진을 벌이며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15번 홀(파4) 버디를 추가하며 힘을 냈다.
그러나 17번 홀(파4)에서 퍼팅이 흔들리며 보기를 범해 우승에서 멀어졌다. 맥이 빠진 듯 18번 홀(파4) 역시 보기로 마무리하며 순위를 끌어 올리지 못했다.
시즌 2승이자 개인 통산 20승을 위해서는 역전이 필요했지만 퍼팅이 발목을 잡았다.
드라아버샷이 흔들리는 상황에서도 그린을 비교적 잘 공략했지만 중요한 순간 번번이 퍼팅이 애를 먹였다. 박인비는 이날 31개의 퍼팅수를 기록해 이번 대회 유일하게 30개를 넘었다.
살얼음판 리드를 잡고 있던 헨더슨은 전반 9개 홀에서 2타를 줄이며 한숨을 돌렸다. 12번 홀(파3)에서 보기로 주춤했지만 14번 홀(파5)에 이어 16번 홀(파3)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015년 데뷔한 헨더슨은 지난해 9월 ‘뉴질랜드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13개 대회 만에 정상에 올랐다. 통산 6승째다.
아자하라 무노스(스페인)는 최종일 버디만 5개를 낚으며 합계 8언더파 280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첫날 선두에 올랐던 세계랭킹 1위 펑산산은 나머지 사흘 동안 2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LPGA 투어 맏언니 지은희(32·한화큐셀)는 1타를 줄여 3언더파 공동 11위에 올라 다시금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지현(27·롯데)과 이정은(22·대방건설)은 공동 11위와 공동 16위로 선전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박인비와 ‘1박 2일’ 연장 혈투를 펼친 끝에 우승했던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는 5타를 잃고 이븐파 공동 23위를 했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자 김세영(25·미래에셋)과 강혜지(28)는 1언더파로 공동 20위에 올랐다.
3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김효주(22·롯데)는 5오버파 50위, 박성현(25·KEB하나은행)은 6오버파 공동 61위에 그쳤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