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3(월) 18:07
2022년까지 스마트팜 연관 일자리 4300여개 창출…혁신밸리 4곳 조성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 개최…'스마트팜 확산 방안' 발표
한국형 프리바 육성…농업·전후방산업 동반성장모델 확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4월 17일(화) 00:00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팜 연관 산업의 일자리를 4300여개 만든다. 스마트팜 청년 전문인력도 600명 양성한다.

스마트팜 청년창업과 산업 생태계 조성의 마중물이자 첨단농업의 거점이 될 '스마트팜 혁신밸리(혁신밸리)'를 전국에 4곳 조성하고, 혁신밸리와 연계한 스마트팜 실증단지도 연다.

정부는 16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팜 확산 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스마트팜은 작물 생육·환경 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생육환경을 제공해 연중 균일한 품질의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생산 가능케하는 지능화농장을 말한다.

지금까지는 기존 농가 단위의 스마트팜 보급에만 주력한 탓에 보급 면적이 10배 가량 확대됐음에도 청년 유입과 전후방 산업으로의 시너지 확대는 매우 미흡했다.

이에 정부는 ▲청년 창업생태계 조성 ▲산업 인프라 구축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등 3가지 정책 과제를 이행해 스마트팜 확산·고도화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우선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보육센터)'를 전북, 전남, 경남 등 전국 4곳에 설치하고 2022년까지 600명의 스마트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보육센터는 스마트팜 취·창업을 원하는 만 18세 이상부터 40세 미만의 청년에게 최대 1년8개월 간 작물 재배 기초이론부터 경영실습에 이르는 전 과정을 교육하게 된다. 교육 기간 직접 영농을 해볼 수 있는 임대농장도 제공한다. 이때 스마트팜 전문 컨설턴트의 현장 지도·자문도 지원한다.

보육센터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하면 최대 5년간 임대농장과 함께 창업자금까지 우대해준다. 내년부터 3년간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조성하게 될 30ha(헥타르·1㏊=1만㎡)의 임대형 스마트팜이 이들에게 우선 제공된다.

정부는 또 청년 농업인(청년농) 1인당 연 1%의 저리로 최대 30억원까지 대출해주는 '청년농 스마트팜 종합자금'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부터 지원해온 '일반 스마트팜 종합자금'을 청년에 맞게 특화시킨 것으로, 만 40세 미만으로 농업고교 또는 대학 농업 관련학과를 졸업했거나 정부가 지정한 스마트팜 청년창업보육센터 교육 이수자라면 재무평가를 생략하고 사업의 지속·성공 가능성과 사업계획 충실도만 따져 대출해주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창업 5년 이내 경영체에 투자하는 125억원 규모의 농식품 벤처펀드는 7월중 결성하고, 보육센터 수료생이 창업한 스마트팜에 투자하는 경우 투자금액의 5%를 추가 인센티브로 제공한다.

정부는 또 스마트팜 전후방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팜 실증단지를 구축한다.실증단지는 기업이 직접 시설을 구축하는 자율실증구역과 실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 실증구역, 빅데이터 분석센터, 전시·체험·창업 공간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네덜란드의 프리바(Priva)와 같은 세계적인 스마트팜 기업 육성에도 나선다. 부처 간 협업을 요하는 다부처 스마트팜 연구개발(R&D)과 민관 공동연구을 추진하는 식이다.

연구방향도 기존의 센서·제어기 등 주요 기술의 성능개선 중심에서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지능정보지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고도화에 초점을 맞춘다.

아울러 스마트팜 집적화, 청년창업, 기술혁신 등 생산·교육·연구 기능이 집약된 첨단 융복합 클러스터의 개념의 혁신밸리를 2022년까지 4곳 조성한다. 우선 7월 말까지 시·도 2곳을 선정한다는 게 정부 목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지난해 기준 4010ha 규모인 스마트팜 시설원예를 7000ha로 늘린다. 축사는 790호에서 5750호까지로 확대한다.

스마트팜 규모 확대에 따른 연관 산업 성장으로 4300여 개의 일자리도 만든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이날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까지 정책이 스마트팜 보급에만 집중한 탓에 산업 전반의 선순환 구조 조성에는 미흡했다. 보급도 산발적이었다. 청년 유입이 필요하지만 전문화된 인력 양성 프로그램 역시 없었다"면서 "(앞으로) 이런 문제의 적극적 해소를 통해 스마트팜이 혁신성장의 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