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7:26
문 정부의 정봉주·김기식·김경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10일(목) 00:00
진실이 장화를 신고 있는 동안 거짓말은 온 세상을 돌아다닌다. 그러므로 거짓말은 인간에게 의학으로써만 사용되어야 한다.
한데 정봉주 전 의원의 거짓말이 ‘그날의 영수증’이 나오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성추행 의혹에 그만큼 집요하게 반박하고 관련 보도 매체를 상대로 법적소송을 벌인 이는 없었다.
‘나꼼수’ 동료인 김어준은 지상방송에서 “사건현장에 없다”는 정씨 입장을 두둔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유일하게 특별 사면된 정치인이다.
더욱이 자신을 구속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된 처지다 ‘MB 저격수’로 이름을 날렸던 정봉주의 화려한 정치판 복귀는 예고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요즘 ‘방송권력’으로 불리는 김어준까지 나섰으니 그의 성추행의혹은 “미투운동이 공작에 이용될 수 있다”는 김씨 ‘예언’대로 ‘음모론’으로 치부될 만 했다. ‘그날의 영수증’이 나오지 않았다면 말이다. 그가 성추행 의혹을 시인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한 건 아니다. 여전히 “전혀 기억이 없다”고 주장한다.
‘미투’ 국면에 주변의 남성들은 묻는다. “왜 여성들은 몇 년 전 이야기를 지금 폭로하나” 이에 대한 답변은 여성이 남성에게 묻는 “왜 사회적 지위의 정점에 있는 남성들이 유독 여성문제에 취약한가” 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만큼 한 가지로 정리하기 쉽지 않다.
개인적으로 첫 번째 이유를 꼽자면 그 사람의 이중성을 까발리려는 의도라고 본다. “내가 아는 ○○○는, 당신들이 아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는 시위다.
정씨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피해자도 서울시장 출마 움직임을 보고 “파렴치한 사람에게 그런 큰일을 맡겨선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했다.
결국 중앙선관위의 위법판단을 받고서야 사퇴한 김기식 파문에서도 정봉주 파문 당시 대응논리가 그대로 작용했다. “사실과 다르다”는 부인으로 시작해 “반개혁 세력의 흔들기”라는 음모론으로 물아 가는 식이다.
김기석 파문의 본질 또한 이중성, 신뢰의 문제였다. 피감기관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을 세 차례 다닌 것만으로도 친정인 참여연대가 밝힌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였다. “기업 돈으로 출장 가서 자고 먹고 체제비 지원받는 게 정당하냐”고 공직자들에게 따져 묻던 김씨가 자신의 출장은 ‘관행’이라고 해명하니 이중적이라는 거다.
문재인 대통령이 근본적(금융) 개혁을 위해 발탁한 ‘과감한 선택’ 이라는 상징성을 감안해서도 그의 신뢰 추락은 치명적이었다.
그런데도 선관위까지 동원하며 그의 낙마를 늦춘 건 “금융개혁에 반대하는 세력에 흔들려선 안된다”는 진영논리였다. “과감한 선택일수록 비판과 저항이 두렵다”는 대통령의 입장과 맥이 닿아 있다.
여당 핵심 인사들도 김기석을 ‘희생양’으로 만들면 포악한 야당과 보수 세력이 조국 청와대 민정 수석 등 제2, 제3의 ‘먹잇감’ 사냥에 나설 것이라고 방어막을 쳤다.
그들에게는 리더십 상실을 지적하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던 진보성향 매체도 ‘보수언론 프레임에 말렸을’ 뿐이다. ‘386세대’ 인사들을 비판했다.
퇴출된 팟캐스트 출연진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런 진영논리를 “한번 우리 편이면 영원한 우리 편이라는 조폭 논리” 라고 꼬집었다.
여의도를 덮친 댓글 조작 파문이 어찌 흘러갈지 아직은 알 수 없다. 공교롭게도 문 대통령 ‘복심’으로 알려진 김경수 의원이 등장하면서 여권 반응은 미묘해졌다.
청와대 측은 한 달 전 ‘오사카 총영사’ 추천 건으로 댓글 조작 주범 ‘드루킹’ 존재를 알았으면서도 이번 사건이 드러난 뒤 침묵했다.
‘드루킹’이 체포 직전 페이스북에 썼다는 “깨끗한 얼굴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 했던 이들”이 누군지는 검경이 밝혀야 할 일이다.
한데 술 마신지 하루 뒤에 음주측정을 한 식이다 보니 야당이 강하게 특검을 요구하는데 “김경수와 청와대, 민주당은 피해자”라고 선부터 긋는 건 또 다른 진영 논리로 비쳐진다.
특정 세력에 의해 여론이 만들어지고 뒤틀린 댓글 조작 사건의 최대 피해자는 국민이다.
문재인 정부야말로 역대 어느 정부보다 ‘국민 눈높이’를 강조했다. 그 잣대가 네 편, 내편 대상에 따라 달라질 수는 없다, 잣대의 공정성을 판단하는 것도 국민 몫이다.
정봉주도 김기식도 반대파 흔들기에 떨어져 나간 게 아니다.
의약이 아닌 거짓말에 민심이 흔들렸을 뿐이다. 지금 김경수도 지켜보고 있다.
/고 운 석 시인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