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17(목) 19:17
“쉽지 않네”… 백지선호, 덴마크에 1대3 석패

6전 전패로 최하위… 오늘 노르웨이와 최종전, 잔류 희망 있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14일(월) 00:00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8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에서 6전 전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의 유스케 뱅크 복슨 링크에서 열린 대회 B조 6차전에서 개최국 덴마크에 1-3(0-0 1-2 0-1)으로 패했다.
전 전패로 승점 없는 B조 최하위(8위)다.
A, B조 8개팀씩 총 16개 팀이 출전하는 월드챔피언십은 조별리그를 거쳐 8강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각 조 최하위 팀은 내년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로 강등된다.
백지선호는 이번 대회에서 승점 6점 이상을 획득해 월드챔피언십 잔류를 목표로 정했다.
6경기를 치르면서 승점을 단 1점도 얻지 못했지만 7위 노르웨이(1연장승1연장패3패 승점3)와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실낱같은 잔류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노르웨이는 한국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지만 6차전 상대가 B조 1위 미국이다. 승점을 얻지 못하면서 패할 게 유력하다.
한국이 노르웨이와의 최종전에서 3피리어드 이내에 승리를 거두면 나란히 승점 3점이 되고 승자승 원칙에 따라 한국이 잔류, 노르웨이가 강등되는 것이다.
이날 한국은 1피리어드를 실점 없이 잘 넘기고 2피리어드에서 김상욱-김기성(이상 한라) 형제가 콤비플레이로 득점에 성공하는 등 선전했지만 홈 팬들의 응원을 업은 덴마크를 넘지 못했다.
한국은 0-1로 뒤진 15분32초를 남기고 김상욱의 패스를 받은 김기성이 동점골로 연결했다. 그러나 이후 2골을 내주며 연패를 끊지 못했다.
한국은 14일 오후 11시15분 노르웨이와 최종전을 갖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