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구급차 이용 준법 의식 필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17일(목) 00:00
보성소방서에는 총 3개의 센터와 1개의 지역대에 4대의 구급차가 배치되어 군민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지난해 보성소방서 4대의 구급차가 출동한 건수는 4276건으로, 2016년도 대비 약 6% 증가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작년뿐만 아니라 매해 비슷한 수치의 증가폭을 가지며 출동건수는 늘고 있다.
이렇게 출동이 늘어도 구급대원들은 눈이 오던 비가 오던 종별을 가리지 않고 군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출동에 임한다. 하지만 늘어나는 출동과 함께 구급차를 상습적으로 이용하는 주민들 때문에 구급대원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서는 응급환자는 질병, 분만, 각종 사고 및 재해로 인한 부상이나 그 밖의 위급한 상태로 인하여 즉시 필요한 응급처치를 받지 아니하면 생명을 보존할 수 없거나 심신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환자 또는 이에 준하는 사람으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응급환자가 아니더라도 병원 전 현장에서 환자의 예후가 어떻게 바뀔지 모르기 때문에 이송 거절을 하기가 쉽지 않다,
또한 환자가 요구하는 이송병원에 대해 구급대원이 다른 병원을 권하는 경우 갖은 욕설, 폭력 및 여러 민원이 발생해 환자가 원하는 병원에 이송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가차원의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 선진국에서는 이미 비응급출동과 응급출동을 구분 짓는 신고 제도를 만들어 신고접수 단계에서 이송거절을 하거나 우선순위를 두어 국민들의 신고에 대한 혼란을 막으면서, 정말 출동이 필요한 환자에게 먼저 구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우리나라에서도 이와 같은 신고거절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어 국민 모두가 균등한 소방서비스를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시민의식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상습적으로 구급차를 이용하는 사람은 근절되지 않을 것이다.
‘나’부터 신고에 대한 의식을 바꾸려는 자세가, 모두가 균등한 구급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첫걸음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하길 바란다.
/손종선(보성소방서 벌교119안전센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