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평검사 ‘귀족 근무’ 없앤다


수도권 발령 3~4회로 제한…경향교류 원칙 강화
검사장, 차관급 예우 폐지…지방검찰청 활성화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5월 17일(목) 00:00
서울 등 요직 검찰청에만 연달아 근무하며 승승장구하는 소위 '귀족 평검사'가 앞으론 없어질 전망이다. 아울러 검찰의 검사장급 검사에 대한 관용차량 제공 등 차관급 예우도 전격 폐지된다.
법무부는 16일 검찰 수사의 독립성과 검사의 정치적 중립성을 위한 검사 인사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법무부는 먼저 수도권 3회 연속 근무 제한 등 '경향 교류' 원칙을 강화하기 위해 평검사 기간 중 서울 및 서울 인근 검찰청 근무 횟수를 총 3~4회로 제한하기로 했다. 일부 평검사들이 요직만을 맡아 서울이나 서울에 가까운 수도권 지역에서만 근무하는 경우를 방지한다는 것이다.
법무부는 인사 개선을 통해 평검사 기간 중 절반 가량은 지방에서 근무토록 할 계획이다. 교통이 불편하거나 희망지가 아닌 곳 등에도 검사를 골고루 배치할 방침이다.
또 법무부·대검찰청 전출 검사 중 지방청 근무 대상자들을 선호도가 낮은 지역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는 공정한 기회 제공 확대 및 지방검찰청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취지다. 전국 검찰청에 우수 자원을 골고루 배치하겠다는 것이다.
그간 특혜 논란이 불거졌던 검사장에 대한 차관급 예우도 폐지된다. 검사장을 차관급으로 인식되게끔 한 전용 차량 제공이 중단되는 것이다.
검사장은 그간 '검찰의 꽃'이라 불리며 차관급 예우를 받아왔다. 그러나 지난 2004년 검찰청법이 개정되면서 검사장 직급 자체가 없어졌고, 예우 기준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불거졌다.
특히 법조계에서는 검사장이 관용차량과 운전원 등을 제공받는 것에 대해 '법원 공용차량 관리 규칙'을 자의적으로 검찰에 적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기도 했다.
이에 법무부는 검사장에 대한 전용 차량 제공을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가칭 '검찰 공용차량 규정'을 제정해 기관장 등 필수 보직자들의 업무 수행에 지장이 없도록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검찰인사위원회 심의도 강화된다. 사건 처리 부적정 등으로 인한 인사불이익 조치에 대해 구체적 인사안을 사전에 심의하고, 사후에는 검증 절차를 거치는 내용 등이 검토된다.
아울러 위원회의 독립성 강화 방안을 위해 외부 인사 투입 등 구성을 변경하는 내용도 논의될 예정이다. 자의적인 인사권 행사를 검찰인사위원회가 견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적이다.
검사 인사에 관한 기준과 절차를 통일하는 검사인사규정도 대통령령으로 제정된다. 검사 신규 임용부터 발탁 인사를 포함한 전보, 파견 및 직무대리 등을 정함에 있어 기준과 절차를 구체적으로 규정한다는 내용이다.
아울러 검사 복무평정 결과를 4년 단위로 고지하고, 의견 제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평정의 투명성을 강화하고자 한다. 검사 스스로 장·단점을 파악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겠다는 것이다.
인권 보호 의지 및 친절도, 경청 등이 복무 평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 또한 정비된다. 이같은 항목 평가로 특수수사부가 중심이 되는 인사가 되지 않게 하겠다는 설명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