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완도 앞바다서 4.5M짜리 밍크고래 혼획

외관상 작살 등 포획 흔적 없어

/완도=이두식 기자
2018년 05월 17일(목) 00:00
완도 보길면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보길면 보옥항 남서방 해상에서 W호(7.31톤·완도선적)가 낭장망 그물을 철거하던 중 밍크고래 1마리가 죽어있는 것을 발견해 선장 박모씨(58)가 오후 1시경 보옥항에 입항해 완도해경 노화파출소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은 완도해경은 어선이 선적항에 입항 즉시 포획 여부를 면밀하게 점검한 결과, 머리 부분에 낭장망 그물에 의해 긁힌 흔적이 있을 뿐 외관상 작살 등의 포획 흔적이 없고 부패도 진행되지 않았기에 위판절차를 진행헤 선장에게 ‘고래류 유통증명서’를 발부했다.

고래는 고가의 몸값을 자랑하여 ‘바다의 로또’라 불리고 있는데 이날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4.5m, 무게 1톤에 달하며 울산방어진수협에 위탁판매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고래가 번식을 위해 봄철 서해 근해로 이동해 오면서 혼획되는 사례가 이따금 발생한다”고 밝혔다.
/완도=이두식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