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황룡강서 홍길동 흔적 찾아보세요”

‘장성 홍길동축제’ 개막식 대신 5·18 주제 영화 상영

/장성=백종옥 기자
2018년 05월 18일(금) 00:00
제19회 ‘장성 홍길동축제’(이하 ‘홍길동축제’)가 18~20일 황룡강변과 홍길동테마파크에서 열린다.

허균의 소설 ‘홍길동전’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홍길동은 부패한 관료와 탐관오리로부터 빼앗은 재물을 가난한 백성들에게 나눠준 조선시대 실존인물이다.

장성군은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한 문헌을 고증해 홍길동이 장성에서 태어난 실존 인물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뒤 매년 이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군은 개막일인 18일엔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개막행사를 여는 대신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택시운전사’와 ‘화려한 휴가’를 상영한다.

둘째 날인 19일부터 ‘뽀빠이와 함께하는 옐로우 콘서트’, ‘옐로우 힐링토크’, ‘홍길동 스마트 퀴즈쇼’, ‘홍길동 시간여행’, ‘통기타 7080’, ‘장성고을 축하마당’ 등 13종의 공연, ‘모바일 스템프 투어’, ‘메뚜기 잡기’, ‘율도국 미니 올림픽’, ‘원두커피 직접 만들기’, ‘옐로우 가족 액자 만들기’ 등 22종의 체험 프로그램, ‘야생화전’, ‘백양 분재 작품전’, ‘곤충 전시’ 등 8종의 전시를 개최한다.

오는 19일 오후 1시에는 올해 ‘홍길동축제’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KBS 전국노래자랑’이 공설운동장 건립 부지에서 열린다. 18일 열린 예선에 300여명이 참가할 정도로 분위기가 뜨겁다. 박상철, 김혜연, 우연이 등 유명 가수가 초청가수로 무대에 오른다.

황룡강변에선 ‘홍길동축제’를 축하하는 봄꽃이 관광객들을 맞는다.

장성군은 이번 축제를 위해 약 10만5,000㎡(약 3만1760평)에 이르는 강변에 수레국화, 꽃양귀비, 안개초, 꽃창포, 코스모스 등의 꽃을 심었다. 오는 더 많은 관광객들이 황룡강변의 아름다운 꽃을 구경할 수 있도록 오는 27일까지 축제장을 개방한다.
/장성=백종옥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