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9:51
“비밀의 정원 ‘죽화경’서 여유 즐기세요”

전남도 민간정원 2호 담양 죽화경 ‘장미축제’

/담양=조승채 기자
2018년 05월 18일(금) 00:00
전남도 민간정원 제2호로 등록된 죽화경 오는 19일부터 6월 10일까지 제9회 죽화경 데이지 장미축제를 개최한다.

죽화경은 담양 봉산면 유산리에 위치해 있다.

1만 3000여㎡의 정원에 100여 품종의 장미와 데이지, 백당나무, 병꽃나무, 산수국, 영춘화 등 341종의 식물이 어우러진 정원이다.

로즈가든 장미원과 인문학이 흐르는 정원북, 잔디광장, 체험시설 등을 갖춘 체험·교육형 정원이다.

1만여 대나무로 엮은 울타리 안에 꽃과 나무를 심고 장미 넝쿨 사이로 360여 대나무 주기둥을 세워 전통과 현대의 미를 융·복합한 ‘기(氣)의 정원’으로 유명하다.

5월이 되면 장미와 데이지, 백당나무, 병꽃나무, 산수국, 영춘화 등 수많은 꽃들이 서로 향연을 벌이듯 조화롭게 피어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죽화경 데이지 장미축제는 해를 거듭할수록 자연과 하나되는 멋진 풍광으로 정원의 품격을 더해가고 있다.

축제 기간 동안 사진 콘테스트와 식물 심기 체험, 나만의 플랜트박스를 만드는 미니정원 만들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전남도는 축제 기간 중 전남도 정원 자문단(21명)과 함께 죽화경을 방문해 정원 조성·관리에 대한 자문과 토론을 통해 전남지역 민간정원 활성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유영길 대표는 201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에 한국 정통 정원을 재구성해 놓은 ‘The Castle and Line’ 작품으로 많은 호평을 받은 정원디자이너다.

정원과 식물에 관심이 많아 조경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2003년부터 정원 조성에 뛰어든 유 대표는 “정원을 갖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조그만 롤모델을 만드는 것이 가장 큰 바람”이라고 말했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테마의 가든쇼 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하다”며 “작지만 소박하고 아름다운 정원을 찾아 도민들에게 개방하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민간정원으로 제1호 고흥 힐링파크 쑥섬쑥섬, 제2호 담양 죽화경, 제3호 보성 초암정원, 제4호 고흥 금세기 정원을 등록해 관리하고 있다. 또한 민간정원과 공동체정원 등록 확대를 통한 정원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4월부터 법인, 기업이 조성·관리하는 정원자원을 조사하고 있다.
/담양=조승채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