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7:26
“실험 끝, 실전 시작”… 신태용호, 기적 향한 장도

러시아행 최종 23인 확정… 오스트리아 2주 프로젝트 가동
볼리비아·세네갈과 두 차례 평가전… “16강 이상 목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04일(월) 00:00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월드컵을 향한 장도에 올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유럽 전지훈련지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떠났다.
최종엔트리에 오른 23명을 비롯한 선수단은 단복으로 잔뜩 멋을 낸 채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선전을 기원하는 축구팬들이 아침 일찍부터 공항에 나와 선수들을 배웅했다.
신 감독은 “이제 23명 최종 엔트리가 발표됐다. 볼리비아, 세네갈과의 평가전에서는 베스트 구성으로 조직력을 다질 것이다”고 했다.
보스니아와의 평가전에서 1-3으로 완패한 뒤 일부에서 ‘선수들에게서 간절함을 찾아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선 “밖에서 보는 분들이 그렇게 말하면 맞는 것이다. 다만 시대의 흐름에서 그런 얘기가 나오지만, 이제는 23명이 선발됐고 국민들이 원하는 걸 모두 잘 알고 있다. 간절함이 나오도록 나나 코칭스태프가 주문할 것이다”고 했다.
이어 “평가전이기 때문에 다 보여주지 못한 부분이 있다. 결과를 내지 못해 죄송하다. 그러나 목표는 월드컵 본선이다”며 “지금은 다 보여줄 수 없지만 오스트리아 도착 후에는 조직력을 다지고 스웨덴, 멕시코, 독일전을 대비해 하나하나 채우면 더 많은 걸 담을 수 있다”고 보탰다.
그러면서 “소집한 선수들을 모두 기용해서 테스트를 해야 나중에 말이 생기지 않는다. 그래서 시간을 할애하다보니 또 실험이냐는 얘기가 나올 수 있다”면서도 “나름의 계획을 가지고 있고 그 안에서 진행 중이다”고 했다.
한국은 18일 스웨덴과 조별리그 첫 대결을 펼친다. 신 감독은 “스웨덴전에서 100% 전력을 볼 수 있을 것이다”며 “요즘은 정보전이 치열하다. 지금도 가진 생각을 말하지 못한다. 지금보다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월드컵의 구체적 목표로는 “16강 이상은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국민들도 좋아하고 열광할 것이다”며 “나아가 매 경기 최선을 다해야 한다.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월드컵까지 많은 시간을 기다렸다. 오스트리아로 가서 잘 준비하고 팀을 만들 것이다. 국민 여러분께도 응원을 부탁드린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해 16강 이상의 결과를 내겠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