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7:26
두산 이영하, 승부조작 제의 거절 KBO에 신고

KBO "이영하 말고는 없다"…승부조작 제의 자체조사 결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08일(금) 00:00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7일 보도된 승부조작 제보건과 관련, 해당 선수는 이영하라고 밝혔다.이영하는 제의를 받은 후 구단에 알려 KBO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은 "이영하가 승부 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리는 등 올바른 판단이 있었다. 이영하는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선뜻 동의를 했다"고 알렸다.


두산에 따르면 이영하는 지난 4월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자신의 모교가 아닌 A고교를 졸업한 B브로커로부터 첫 볼넷 제의를 받았다. 이영하는 즉시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를 표한 뒤 전화를 끊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다.

이 브로커는 5월2일, 또 다른 번호로 다시 한 번 전화를 해 왔다. 이번에도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강경한 어조로 말한 뒤 번호를 차단했다.

이영하는 전화를 끊자마자 구단에 신고했다. 구단은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서는 한편, 이 브로커가 타구단 선수와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를 KBO에 알렸다. 이후 이영하와 구단은 KBO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KBO 관계자에게는 프로야구의 또 다른 위기가 올 수도 있다고 판단해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두산은 "앞으로도 클린베이스볼에 앞장 설 것이다. 이번 일처럼 선수들이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꾸준히 교육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KBO는 제보 접수 후 모든 구단에 이와 관련된 제의가 선수들에게 있었는지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7일 현재 구단들은 선수들과의 면담을 모두 마쳐 더 이상 문제 사안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KBO는 수사를 의뢰해 놓은 상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