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7:26
광양시민사회단체 “지역 협력사업 차별없이 진행돼야”

표창원 의원 ‘포스코 사회공헌사업’ 비하 발언 해명 요구

/순천=조순익 기자
2018년 06월 08일(금) 00:00
(사)광양지역문제연구소 등 7개 시민사회단체(이하, 시민사회단체)는 7일 “포스코는 포항시에 2조5천억 원과 서울시에 5천억 원의 상생협력 강화 양해각서를 체결, 광양시에도 포항시와 서울시와 똑같이 상생협력 공헌사업을 추진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광양시청 열린홍보방에서 시민사회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국회의원에게 묻는다”며 “표 의원은 지난 1일 광양읍 5일 시장 앞에서 민주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서 (정현복 후보) 광양시장이 1천억 원 사회공헌사업으로 (포스코)에 제안한 내용을 현실성이 없고 시민을 속이는 발언이라 했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는 “포스코와 포항시는 지난 4월 2일 2조 5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상생협력 강화 각서 체결을 했다. 또한 포스코와 서울시는 지난 3월 30일 사회공헌사업으로 5천억 원을 투입하는 ‘과학문화미래관’ 건립을 위한 협약체결 했다”면서 “표 의원이 그 내용을 몰랐다고 변명하시겠습니까”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여 년간 포스코 전체수익의 70%가 광양제철소에서 올렸다”며 ”광양지역 사회단체에서도 포스코에 포항시와 똑 같이 2조5천억 원의 지역상생협력(공헌)사업 투자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철광석을 고로에서 녹여 쇳물을 생산하는 철의 1차 산업인 굴뚝산업단지이다. 광양만은 30여년 광양제철소 가동으로 인하여 대기질오염과 수실오염의 논란이 끊이지 않고 오존발생과 호흡기 질환과 페암발생률이 전국 최고를 나타내기도 하는 피해를 당해 왔다”며 “환경오염으로부터 건강권을 잃으면서 참고 견디며, 지역 발전을 위해 인내해 준 결과가 바로 광양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로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순천=조순익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