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00:36
진도군, 울금 사업 파산 강력 부인

(사)진도울금주식회사 파산·경매 절차 진행 등 소문 일축

/진도=박재영 기자
2018년 06월 11일(월) 00:00
진도군은 지난 8일 일부 농민들이 주장하는 진도 울금 사업 파산 논란과 관련 “진도 울금 사업은 파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진도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농민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진도 울금 사업은 파산돼 앞으로 경매절차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라는 소문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면서 이같이 해명했다.

문제의 악성 루머는 (사)진도울금주식회사 대표의 사임과 관련, 진도울금 수매 대상 농가들을 대상으로 울금식품가공사업단에서 ‘2017년산 수매자금 지급 실행 불가능 안내’라는 안내문을 발송하면서 시작됐다.

안내문은 (사)진도울금주식회사 대표가 건강상의 이유와 경영능력 부족 등으로 인해 수매 대상 농가들에게 올해 5월말까지 지급을 약속한 수매대급 지급을 해결하지 못해 책임을 통감하고 대표이사직을 지난달 28일 사임한다는 내용이다.

일부 주민들은 대표 이사 사임이 곧 (사)진도울금주식회사 파산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속에서 ‘진도울금 사업단이 파산한다’는 괴소문이 지역에서 확대·재생산됐다.

이에 따라 (사)진도울금주식회사는 지난 7일 입장 자료를 발표하면서 “진도 울금 사업은 지금 파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입장자료에서 (사)진도울금주식회사는 “진도울금식품사업단은 올해 하반기 울금 정부 보조사업이 종료되면 이사회와 조합원 총회 등의 의결을 통해 농업회사법인 진도울금주식회사가 진도 울금 생산·가공·판매를 활발하게 추진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또 문제의 발단인 울금 수매 자금에 대해서도 “이사회와 조합원 총회 등을 거쳐 올해 하반기에 농민들에게 지급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진도울금주식회사 관계자는 “지난 2014년부터 진도 울금 산업화를 위해 15개 작목반 조직화와 재배·수확 교육을 시작으로 브랜드 개발, 재배 기계화, 임상 연구, HACCP 가공공장 준공 등을 통해 티백차, 분말, 농축액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판매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진도=박재영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