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18:34
119 허위신고 근절해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12일(화) 00:00
최근 119 허위신고로 인해 출동력이 낭비되는 사고가 자주 일어나고 있다.
누군가에게는 단순한 장난전화에 불과하겠지만 소방관들에게는 일분일초가 소중한 절대 절명의 시간속에 생명을 구해야하는 임무가 주어진다.
비록 그것이 거짓이라도 출동하여 현장을 확인해야한다.
119 허위 신고는 날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술에 취해 심심해서 전화하는 사람으로 인해 정작 소방관들의 도움이 간절히 필요한 환자들이 손해를 보고 있다.
그로 인해 초기 대응시간 5분, 흔히들 골든 타임이라는 시간을 놓쳐 환자의 목숨이 위태로운 사례가 발생할수도 있다.
한통의 장난전화가 단순한 장난이 아니라 엄연한 범죄행위이라는 것은 그들은 모르고 있다.
허위·장난 전화로 인한 사람들은 별생각 없이 했다 할 수 있지만, 그로인한 사회적 엄청난 비용을 발생시키고 결국 내 가족과 이웃의 목숨과 재산을 위협을 받는다.
국민의식도 변해야 한다. 과태료 부과를 떠나 유사시 119를 이용할 수 있는 수혜자들이 자신과 가족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불필요한 119신고는 자제해야 한다.
/박영남(화순소방서 화순119안전센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