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18:34
韓 다큐사진 첫 지평 연 이경모 사진 디지털화

해방이후 광양의 옛 모습·기록물 영구 보존 기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13일(수) 00:00


한국 다큐멘터리 사진의 첫 지평을 연 고 이경모 선생의 사진작품이 디지털화된다.
12일 광양시는 이 선생 사진의 디지털화 추진을 위해 지난 8일 선생의 아들 이승준 씨를 초청해 ‘고 이경모 선생 사진 아카이브’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 선생은 1926년 광양시 광양읍 인서리에서 태어났다. 그는 우리나라 격동기 역사를 사진으로 남긴 다큐멘터리 사진작가로 대한민국 사진계의 거장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업은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인 ‘정채봉과 친구들, 문학의 뜰‘ 사업으로 고 이경모 선생의 유작으로 남아있는 작품들을 아카이브 작업을 통해 소실되지 않도록 디지털화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해방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우리나라의 변천사와 각종 굵직한 사건 등을 담은 사진과 지금은 없어지거나 변화된 광양의 옛 모습들이 담긴 사진을 확인하고 활용할 계획이다.
이승준 씨는 “광양시가 아버님의 작품을 널리 알리고자 하는 노력하는 데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5000여 장의 사진 원판필름을 제공할 의사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아카이브를 위해 사진 원판필름 제공을 흔쾌히 허락한 이승준 씨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를 통해 한국 사진 역사의 발자취와 역사적인 사진, 그리고 광양의 옛 모습 등을 담은 기록물을 영구히 보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광양=김선경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