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18:34
김정은-트럼프, 합의문 서명…서로 토닥이며 친밀한 스킨십 '눈길'


김정은 “세계는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13일(수) 00:0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1시40분께(현지시각) 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 마련된 서명식장에 나란히 입장해 자리에 앉았다. 서명식장에는 성조기와 인공기가 진열돼 있었다.
북측에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미국 축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각각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합의문을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중요한 서명을 하도록 하겠다. 이번에 서명하게 된 걸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 위원장도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할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된다"며 "세계는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모두발언을 마친 뒤 악수를 주고 받고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을 마치고 합의문 문건을 들어 취재진을 향해 들어보이기도 했다.
두 정상은 마주보며 손을 잡고 환하게 웃음을 짓는 등 오전에 비해 한층 친밀해진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어깨를 토닥거렸고,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등을 쓰다듬기도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포옹을 하지는 않았다. 앞서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때 연신 포옹을 해서 눈길을 끈 바 있다.
두 정상이 서명한 합의문을 서로 교환한 뒤 악수하자, 수행원들 사이에서 박수가 나왔다. 두 정상은 일어나서 또 다시 악수를 했고, 서로 어깨를 토닥거리며 서명식장을 퇴장했다.
이 후 두 정상은 밖으로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진열돼 있는 회담장 입구 앞에서 기념촬영을 면서 한차례 더 악수를 나누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