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5(월) 19:32
"한표라도 더" 마지막 지지 호소

막판 총력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13일(수) 00:00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여·야 각 정당과 무소속 진영은 광주·전남지역 주요 거점지역을 돌며 마지막 총력 유세전에 혼신의 힘을 쏟아부었다.
무더위 속 유세 강행군으로 파김치가 된 후보들은 거점권역과 취약지를 돌며 쉰 목소리로 대표 공약들을 알리며 부동층 흡수에 주력했다.
여당 후보들은 한반도 평화와 지역 발전을 위해 집권당에 힘을 실어줄 것을, 야당 후보들은 일당 독점 청산과 경쟁 체제 구축을 위해 야당을 찍어줄 것을 호소했다.
우선 민주당은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에 찾아든 평화 체제를 유지하고 소외된 지역발전에 새로운 성장엔진이 될 여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 달라고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는 마지막 지지호소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만에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세상이 바뀌고 있듯 광주 역시 누가 리더가 되느냐에 따라 역사가 바뀌고 시민의 삶이 달라질 수 있다"며 "정부와 소통할 수 있고 집권당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민주당 시장·구청장·기초의원 후보들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도 "현 정부의 성공과 남·북 평화시대를 뒷받침할 수 있느냐, 또 낙후와 소외가 깊어진 전남이 새로운 발전의 호기를 살릴 수 있느냐의 여부를 가늠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여당 후보들이 한꺼번에 당선돼야 정부와 함께 도정과 시·군정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0여 명의 후보를 내세운 '호남 1당' 민주평화당은 '40시간 뒤집기 한판 유세'와 게릴라식 유세, 맨투맨식 도보운동 등을 통해 '여당 심판'과 '견제 세력 지지'를 호소했다.
장병완 원내대표와 최경환 광주시당위원장, 천정배 의원, 김명진 광주 서구갑 국회의원 후보, 이은방 북구청장·이정현 광산구청장·박용권 남구청장 후보 등은 이날 오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지금까지 지방선거 상황은 일당 독점으로 인해 소외와 무시, 고난의 역사로 회귀하려 하고 있다"며 "두렵고 참담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는 견제 세력, 경쟁 체제가 만들어져야 비판과 경쟁 속에서 발전할 수 있다"며 "공천 등의 과정에서 오만의 극치를 보여준 민주당에 맞서 견제할 수 있는 올바른 야당, 평화당에게 표를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전덕영 광주시장 후보, 박매호 전남지사 후보를 비롯해 전략지를 중심으로 42명의 후보를 낸 바른미래당도 "일당 독점 청산이 지역을 바꾸는 유일한 길"이라며 지역민들의 전략적 선택을 주문했다.
전덕영 광주시장 후보는 집중유세를 통해 "특정 정당이 시장과 시의회를 독점하고 자기 사람과 지역 이권 챙기기에 바빠 지역 민생과 경제는 늘 뒷전으로 밀려났음에도 진정성있게 사과하고 책임지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며 "지역경제를 살리고, 부정부패를 없애는 길은 30년 넘게 유지돼온 광주의 일당 독점을 청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후보 등 36명의 주자를 출전시킨 정의당은 지역 내 야권 지지율 1위를 강조하며 '역동적인 변화', '광주발 혁신'에 소중한 한 표를 던져줄 것을 호소했다.
나경채 광주시장 후보는 기아차와 양동시장, 수완지구, 선운지구, 서구 금호지구, 북구 두암지구를 도는 강행군을 통해 "기호 5번 정당 투표를 통해 호남 정치를 개혁해야 한다"고 독점 정치 종식을 촉구했다.
광역단체장과 광역의회 등 각급 선거에 56명이 등판한 민중당은 "진보정당은 민중당 뿐이다"며 진보에 뜻 깊은 한표를 호소했다.

광주시당 선대위는 "민중당은 기득권 세력에 맞서 언제나 노동자, 농민, 서민의 편에서 활동한 진짜 진보정당"이라며 "박근혜 독재 정권에도 당당하게 맞선 진짜 진보정당, 진짜 야당에 힘을 보태 달라"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