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3(월) 19:20
5월 한국영화 농사, 망쳤다… 점유율 ‘뚝’


할리우드 대작들 극장가 점령속 30%대 곤두박질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6월 14일(목) 00:00

지난달 할리우드 대작들이 극장가를 점령하면서 한국영화가 크게 위축됐다. 한국영화 시장점유율이 30%대로 곤두박질쳤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의 ‘2018년 5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영화 관객수는 509만명이다. 전체 관객(1589만명)의 32.1%에 해당한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3%(138만명) 감소한 수치로, 2014년 5월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극도의 부진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여파다.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감독 앤서니·조 루소)는 한 달간 580만명을 불러모아 5월 흥행성적 정상을 차지했다.
누적관객 1106만명을 기록, 역대 21번째 1000만 영화에 등극했다.
지난달 16일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데드풀2’(감독 데이비드 리치)는 5월말까지 339만명이 봤다.
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흥행성공으로 5월 외국영화는 67.6%의 점유율로 한국영화를 압도했다.
하지만 관객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9%(279만명) 감소한 1589만명을 기록했다.
‘어벤져스3’ ‘데드풀2’ 외에 100만명 이상을 모은 외국영화가 없었기 때문이다.
5월 흥행랭킹 3~5위는 한국영화가 차지했다. ‘독전’(255만명), ‘챔피언’(112만명), ‘레슬러’(76만명) 순이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