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21(일) 21:02
‘무더위 언제 끝나나’…광주·전남 폭염 피해 급증

온열 348명·가축 73만·어류 37만·농작물 213㏊ 피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8월 10일(금) 00:00
35도 안팎의 폭염이 한달 동안 지속되면서 가축폐사 등 광주와 전남지역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9일 광주와 전남도재난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광주지역 온열환자는 총 94명으로 이 중 1명이 숨졌으며 4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전남지역에서는 254명의 온열환자가 발생해 4명이 숨졌다.
사망자들은 기온이 가장 높은 시간대에 야외 활동을 하던 중 어지럼증 등 온열질환 증상으로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광주에서도 가축 폐사 신고가 처음 접수되는 등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남구의 한 축산농가에서 돼지 30마리가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했다.
또 나주와 영암, 함평 등 축산농가 431곳에서 닭과 오리, 돼지 등 73만3000마리가 폐사했다. 피해액은 29억2700만원이다.
가축폐사 피해가 가장 많은 지역은 나주로 108농가에서 18만7000마리가 죽었으며 영암 46농가 10만1000마리, 함평 40농가 8만5000마리 순이다.
지난해 폭염으로 인한 가축폐사는 455농가 101만2000마리였으며 33억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 2016년에는 354농가 86만2000마리가 폐사해 22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바닷물 온도도 상승하면서 어류 폐사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어류 폐사 피해는 고흥과 장흥, 함평 등 양식장 4곳에서 돌돔 등 37만6000만마리가 죽어 7억91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고흥군 봉내면 염포 해역과 여수 해상에는 적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단감과 인삼, 사과, 무화과, 수박, 포도 등 농작물 고사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단감의 경우 담양과 영광 등 재배지역 73.4㏊에서 과일의 일부분이 햇빛을 받아 빨개지는 일소 현상이 발견됐으며 곡성겸면지역에서 재배되고 있는 사과 25.1㏊, 장성 포도 22㏊ 등이 피해를 입었다.
또 인삼 31.6㏊와 완도 참다래 3㏊ 등 수박, 고추, 아로니아, 무화과 재배지역 총 213.8㏊에서 농작물 폭염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달 10일 광주와 전남 나주·담양·화순·함평에 내려진 폭염특보는 전 지역으로 확대돼 이날까지 31일째 유지되고 있다.
기온은 광주 풍암 37.8도를 최고로 담양 37.4도, 곡성 옥과 36.9도, 나주 다도·광양 36.5도, 함평 35.7도를 기록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