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09:26
靑 "남북회담, 현실적 여건 고려···9월 초 성사 어려울 듯"

"초대 주체인 북측 사정 감안해 날짜 도출···北 내부적으로 희망일 있을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8월 14일(화) 00:00
청와대는 13일 남북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9월 초까지는 이뤄지기 어렵다는 전망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정상회담 날짜는 결정됐는가'라는 질문에 "현실적인 여건들을 (감안했을 때) 9월 초는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 대표단은 판문점 통일각에서 제4차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했다"는 문구가 포함된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당초 북한 정권수립일(9월9일)을 감안해 이르면 8월 말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9월9일은 물론 그보다 더 늦어질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인식이다.
김 대변인은 "일단 북한이 초대하는 주인인 만큼 북측의 사정을 감안해서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시점과 관련해 언론에서 내놓은 8월 말 관측에 대해 김 대변인은 "언론에서 너무 앞서서 했던 것 아닌가 싶다"며 "리선권 위원장이 (정상회담) 날짜를 가지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공개가 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리선권 위원장이 정상회담 날짜가 정해졌다는 취지로 밝힌 부분에 대해서 "북한이 내부적으로 생각하는 일자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을 삼갔다.
남북 정상회담의 준비를 위한 실무협의체 가동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조만간 준비위가 착수에 들어가지 않을까 싶다"면서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원회와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구분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4·27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원회로 바뀌었는데 멤버들의 주어진 임무가 다르지 않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준비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날 남북 대표단이 도출한 고위급 회담의 공동보도문의 평가와 관련해 "대략적인 날짜와 장소가 나온 만큼 고위급 회담을 통해서 나온 합의 내용들을 바탕으로 해서 성공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지기를 기원한다"고 평가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