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09:26
文대통령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제안"

“다음달 평양 방문, 비핵화·종전선언 위한 담대한 발걸음”
“철도·도로 연결 올해 안 착공식 목표…한반도 공동번영 시작”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8월 16일(목) 00:00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정상 간에 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가기 위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거행된 제73주년 광복절 및 제70주년 정부수립 기념 경축식 축사에서 "이틀 전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회담에서 약속한 가을 정상회담이 합의됐다. 다음달 저는 우리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평양을 방문하게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과 북미 간의 뿌리 깊은 불신이 걷힐 때 서로 간의 합의가 진정성 있게 이행될 수 있다"며 "남북 간에 더 깊은 신뢰관계를 구축하겠다. 북미 간의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주도적인 노력도 함께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라는 인식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기존 정부 대북정책의 뼈대를 이루고 있는 '한반도 운전자론'을 재확인 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발전은 북미관계 진전의 부수적 효과가 아니다. 오히려 남북관계의 발전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시키는 동력"이라며 "과거 남북관계가 좋았던 시기에 북핵 위협이 줄어들고 비핵화 합의에까지 이를 수 있던 역사적 경험이 그 사실을 뒷받침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돼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며 "평화경제, 경제공동체의 꿈을 실현시킬 때 우리 경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다. 우리 민족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날도 앞당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책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향후 30년 간 남북 경협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최소한 1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며 "남북 간에 전면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때 그 효과는 비교할 수 없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을 통해 거둔 경제 효과를 언급한 뒤 "지금 파주 일대의 상전벽해와 같은 눈부신 발전도 남북이 평화로웠을 때 이뤄졌다. 평화가 경제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이뤄낼 군사적 긴장 완화를 전제로 구상 중인 조성된 평화 기반 위의 경제적 번영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며 "많은 일자리와 함께 지역과 중소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라며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연합(EU)의 모체가 됐던 1951년 '유럽석탄철강공동체' 창설 사례를 언급하며 "경의선과 경원선의 출발지였던 용산에서 저는 오늘,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공동체는 우리의 경제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되어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