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9:19
"여자는 코트에서 옷 못갈아입어" US여자오픈 성차별 논란

미국테니스협회 "환복 규정 명확히 할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8월 31일(금) 00:00

최고 권위의 테니스 대회 US오픈이 성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코트 안에서 옷을 갈아입은 여자선수에 경고를 주면서다.
28일(현지시간) 열린 US오픈 여자 단식 경기에서 알리즈 코넷(28·프랑스·싱글랭킹 31위) 선수는 상의의 앞뒤를 바꿔입은 것을 알아채고 급하게 옷을 고쳐 입었다. 황당하게도 심판은 그에게 '코드 위반'이라며 경고 조치했다.
코트 베이스라인에서 셔츠를 벗었다는 이유 때문이다.
코넷 선수의 '경고' 사건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영국 출신의 스타 테니스 선수 앤디 머리의 어머니인 주디 머리는 트위터를 통해 "코넷는 단지 땀에 젖은 옷은 갈아입었을 뿐인데 코드 위반 조치가 내려졌다"면서 "이중잣대다. 남자선수들은 코트에서 옷을 갈아 입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세계여자테니스협회(WTA) 역시 "코넷은 잘못이 없으며 이번 코드 위반 결정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비판적인 평을 내놓았다.
CNN에 따르면 논란이 일자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코트 안에서 옷을 갈아입는 규정에 대해 더 명확하게 규정하겠다고 밝혔다.
크리스 위드마이어 USTA 대변인은 29일 "남녀 선수 모두 적합한 경기 규칙에 따라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며 "여자 선수들이 옷을 갈아입는 것은 상관이 없으나, 경기장 한복판에서 셔츠를 갈아입는 것은 금지하고 있다"고 급하게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WTA는 "협회 내에 코트 안에서 옷을 갈아입는 것과 관련한 규칙이 없다"며 반박하는 등 논란은 계속 이어졌다.
1987년 US여자오픈 우승자인 팸 슈라이버는 트위터를 통해 "현역 동안 바버라 포터는 곧잘 옷을 갈아입었고, 나도 몇번 갈아입은 적이 있다"며 "그런 규칙이 있는 줄도 몰랐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