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0(수) 18:41
트럼프 "김정은과 환상적 관계…中이 어렵게 만들어"


"북한과의 일부 문제, 중국과의 무역분쟁에서 비롯돼"
"임기 초반엔 북한 때문에 의도적으로 중국무역에 대해 많은 일 안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8월 31일(금) 00:0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잘 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북미관계를 힘들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CNN, 더 힐 등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로 출입기자들을 불러 "우리가 북한과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북한과의 문제의 일부는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 의해 비롯된 것같다. 중국은 오랫동안 미국으로부터 연 5000억 달러(무역흑자)를 가져갔다.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려버둘 수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중국에 대해 약간의 일(제재)을 시작했다. 우리는 중국과 위대한 관계를 갖고 있다. 시진핑 주석과도 위대한 관계를 갖고 있다. 그는 훌륭한 남자(a terrific man)이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무역관계를 바로잡아(straighten out)야 한다. 왜냐면 너무 많은 돈을 잃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여러분들도 알다시피, 중국은 북한으로 들어가는 루트이다. 북한으로 가는 상품과 다양한 것들의 93%가 중국을 통한다"고 강조했다.
또 "나는 이것을 무역전쟁이라고 부르고 싶지 않다. 우리 나라는 아주 잘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매우매우 힘든 시간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이 북한과 우리의 관계를 훨씬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취임했을 때 중국과의 무역문제에 대해 의도적으로 많은 것을 하지 않았다. 왜냐면 북한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지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연간 4000억~5000억 달러를 잃고 있다. 그 돈이 중국으로 가고 있다. 우리나라와 우리 납세자들로부터 (중국으로) 가고 있다. 그런 일이 계속되도록 놔둘 수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북미협상에 대해 "중국이 북한에 대해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환상적 관계(a fantastic relationship)를 가지고 있다. 어떻게 될 지 지켜보자. 하지만 무역 관점에서 중국에 대해 조치를 취해야 했다. 왜냐면 우리 나라에 진짜 공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