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4(수) 18:43
가을철 야외활동시 응급처치 요령 숙지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9월 14일(금) 00:00
누구나 크고 작은 사고, 또는 질병으로 인해 병원을 찾아야 할 경우도 있다.
특히 추석 무렵 고향방문을 위한 차량이동, 벌초, 성묘 등 산행을 하다 갑작스런 응급상황을 맞는 경우가 매년 많이 발생한다.
다음과 같은 응급처치 요령을 미리 숙지하고 있으면 병원에 이동하기까지 짧은 시간 동안에도 환자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뱀에 물렸을 때는 뱀의 모양을 잘 살펴야 한다. 독사는 머리가 삼각형이고 목이 가늘며 물리면 2개의 독이빨 자국이 난다.
소독을 주된 처치로 하면 되는데, 비누와 흐르는 물로 상처 부위를 깨끗이 씻고 옥시풀 등의 소독약으로 소독한 다음 거즈같은 청결한 천으로 덮는다.
동물에게 물린 상처는 여러 가지 감염증이 원인이 되므로 처치가 끝났으면 조속히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만약 독사에 물린 사람이 있을 경우에는 우선 환자가 안정하도록 눕힌다. 움직이면 혈액순환이 좋아져 독소가 빨리 퍼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상처 부위를 물로 잘 씻어 내고 소독을 한 다음, 상처보다도 심장에 가까운 곳을 가볍게(표면의 정맥을 압박할 정도) 묶어 둔다.
최근 말벌에 쏘여 위급한 상황을 맞은 사례가 종종 소개되어 잘 알겠지만 벌집을 건드리거나 하여 크게 쏘일 경우 사망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벌은 사람이 직접 해치거나 가까이 가지 않으면 먼저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 벌에 잘 쐬는 부위는 팔다리, 목, 배, 얼굴이다.
일단 벌에 쐬었을 때는 깨끗한 손으로 곧 벌침을 빼주고 쐰 피부는 절대로 문지르지 말아야 한다.
이때 얼음물에 적신 물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주면 통증이 가신다.
주변에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우선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행동해야 한다. 환자상태가 나쁘거나 급할수록 주변의 도움을 청해야 한다.
특히 교통사고나 추락사고 현장 등에서 무리하게 환자를 빨리만 옮기려 하다보면 손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그렇다고 응급처치가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응급처치의 우선 순위를 알아두어야 한다.
생명유지에는 호흡과 심장운동이 가장 중요하다.
숨을 제대로 쉬고 맥박이 잘 만져지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기도유지, 인공호흡, 심장압박 등이 다른 처치에 우선되어야 한다.
위와 같은 응급처치 요령을 숙지해 가을철 야외 활동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박금고(영광소방서 영광119안전센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