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3(목) 18:20
日홋카이도 숙박업계 강진 피해 1006억원

50만명이 숙박 취소...정부에 지원 요청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9월 14일(금) 00:00
일본 홋카이도 강진으로 인해 현지 숙박업계가 100억엔(약 1006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됐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전통여관협회 홋카이도 지부는 지진 발생 1주일을 맞은 13일 도내 숙박 취소가 50만명에 달해 100억엔의 피해가 초래됐다고 밝혔다. 협회 측은 이날 오전 도청을 방문한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 정조회장에게 지진으로 인한 관광업계 피해를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도청에 따르면 지난해 홋카이도 관광객은 5610만명으로, 외국인은 279 만명이었다. 둘 다 모두 사상 최대 기록이다.
하지만 이번 지진으로 삿포로의 오도리 공원에서 매년 약 200만명을 모으던 '삿포로 가을축제'가 당초 7일에서 15일로 연기됐다. 축제 담당자는 "개최 기간이 짧아졌기 때문에 그만큼 방문자가 줄어들 수 있다"고 걱정했다.
도청은 숙박 시설과 관광, 골프장 등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곧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