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맛보기 끝”… 벤투호, 이젠 유럽이다

1차 쇼케이스 성과·과제 확인… “10월 A매치부터가 진짜”
벤투 감독 “선수 선발 최우선 기준 ‘기술’… 경기 보고 결정”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9월 14일(금) 00:00



새롭게 출범함 벤투호가 1차 쇼케이스를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의 A매치 평가전을 마무리했다. 각각 2-0 승리,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이후 새롭게 사령탑에 앉은 벤투 감독의 데뷔 무대였다. 마찬가지로 1기에 승선한 24명은 새 감독에게 자신을 뽐낼 수 있는 첫 번째 기회였다.
24명 엔트리는 벤투 감독 체제에서 선정한 게 맞지만 선수들의 면면을 완벽히 파악한 후, 추구하는 스타일에 어울리게 선발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10경기와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 등 경기 영상을 참고했다. 추가적으로 대한축구협회 기술파트로부터 조언을 받았다.
두 차례 평가전을 통해 테스트를 마친 벤투 감독은 향후 선수 선발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했다.
기술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벤투 감독은 “기준에 대해서 말하면 당연히 기술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가전에서 보여준 벤투호의 기본 방향은 빌드업이다. 후방에서 패스를 통해 공격의 활로를 여는 방식이다. 선수들 개개인의 기술이 없다면 어렵다. 볼 키핑 능력부터 정확한 패스, 넓은 시야를 기본적으로 갖춰야 유기적인 조직력을 뽐낼 수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위 칠레와의 경기에서 상당히 고전했다.
칠레의 강한 압박에 패스 실수가 많았고 전진하는 빈도도 저조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 틀을 바꾸지 않고 계속 밀고 나갈 방침이다.
벤투 감독이 기술을 가진 선수들을 살펴볼 시간은 충분하다.
다음 달 우루과이(12일), 파나마(15일)와의 평가전까지 한 달이 남았다.
이번에 점검한 24명 외에 새로운 얼굴을 기대할 수 있다.
그는 “23명이 될지, 24명 혹은 25명이 될지 모르겠지만 선수 선발에 대한 마지막 권한은 내가 갖는다. 10월까지 시간이 있다”며 “많은 경기를 보고 분석하고 결정할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표팀에 열망과 간절함도 중요한 요소다. 이번에 24명은 잘 보여줬다”며 선수들에게 정신적인 무장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10월에 일부가 바뀔 수도 있지만 팀을 운영하고 선수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러운 것이다”고 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