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이 총리 "금리 문제, 심각하게 생각할 때 됐다"

"안 올리면 자금 유출, 올리면 가계부채…양쪽의 고민 있다"
"朴정부 금리 인하, 빚내는 분위기 조성해 가계부채 역작용"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9월 14일(금) 00:00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금리 인상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됐다는 데에 충분히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금리가 문재인 정부의 또 다른 딜레마가 될 텐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의 유출이라든가 한미 금리 역전에 따른 많은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올리면) 가계부채 부담의 증가도 생길 수 있다"며 "양쪽의 고민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최경환 부총리가 2014년 8월에서 2015년 6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한국은행을 압박해서 인위적으로 급격히 금리를 인하해 지금까지 시중에 약 600조원이 더 풀렸다"며 "유동자금 대부분이 부동산으로 흘러가 부동산 급등의 주범이 됐고, 한국경제가 구조개혁을 실기하고 좀비기업을 양산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이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에서 금리 실책으로 문제가 있었다면 바뀐 정권에서 책임을 물었어야 하지 않느냐'고 질의하자 이 총리는 "당시 금리 인하에 이유는 있었겠지만 결국은 '빚 내서 집 사자'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었고, 가계부채 늘리는 역작용을 낳은 것은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이어 "정부가 바뀐 뒤에 금리 정책에 대해서 여러가지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아직도 그 고민의 틀을 벗어나지 못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