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8:20
“회담 목표 남북관계 발전·북미대화 촉진”


“현 단계서 필요한 것은 남북 군사적 긴장 종식”
“북미 간 접점 찾아 대화 추진하는 게 우리 역할”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09월 14일(금) 00:00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이번 정상회담을 맞이하는 우리의 목표 중 하나는 남북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고, 또 하나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주재한 남북 정상회담 원로자문단 초청 오찬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남북관계에 있어서는 이제 새로운 전환이 필요한 그런 단계는 넘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4·27 공동성명이나 그런 (이행) 과정에서 있었던 남북 간 합의들을 이제 내실 있게 실천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격적인 남북관계 발전은 대북제재가 풀려야, 그리고 그 전에 또 북한의 비핵화가 완성돼야 가능할 것"이라면서 "그 이전에라도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남북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단계에서 필요한 것은 남북과의 군사적 긴장, 또 군사적 충돌의 가능성을 종식시키는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육지에서는 휴전선, 비무장지대(DMZ)를 중심으로, 또 해상에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중심으로 한 지역에서의 군사적 충돌에 대해서 군사적 긴장들을 종식시키기 위해 국제재제 틀에서 할 수 있는 남북관계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 관계와 관련해 "비핵화를 위한 북미관계 대화도 어느 정도 교착상태 빠진 것이 아니냐는 말이 있지만 그것 역시 기대 이상으로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역사상 최초로 북미정상이 마주앉아 회담을 하고 합의 사안을 내놓았다"면서 "그것이 불과 석 달 전의 이야기다. 그리고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을 세 차례나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북한이 미래핵 뿐만 아니라 북한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핵물질·핵시설 등을 포기하고 나아가야 한다"며 "북한은 그에 대해서 미국에 상응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우리에게)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라고 하는 것이 지금의 북미 교착의 원인 같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미 양측 모두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다. 북한은 비핵화를 하겠다는 것이고, 그래서 미래핵을 폐기해서 현재핵을 폐기하겠다는 것"이라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체제보장 조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상대에게 먼저 해야 한다는 요구를 갖고 지금 막혀있는 것이어서 저는 충분히 접점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접점을 찾아서 시행하고 대화를 다시 추진시켜 나가 비핵화를 하고 그에 대한 상응조치를 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