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2(월) 18:51
‘탈세 혐의’ 판빙빙 1464억원 벌금형 확정

당국 “제때 돈 내면 형사상 처벌 없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0월 04일(목) 00:00


중국 유명 여배우 판빙빙(37)이 당국으로부터 탈세 혐의로 1464억원 규모의 벌금형을 받았다.
3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세무당국은 이날 판빙빙에 대해 9억 위안(약 1464억원)에 가까운 세금과 벌금을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당국은 판빙빙이 미공개 마감일까지 돈을 제대로 내면 형사상 처벌은 면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판빙빙은 지난 5월 이중계약서 작성 및 탈세 의혹이 제기되면서 각종 억측에 휘말렸고 6월 들어 행방이 묘연해졌다.
그러다 지난달 판빙빙이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고 베이징 자택으로 귀가해 두문불출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판빙빙은 당국으로부터 어떤 소식도 밖으로 누설하지 말라고 요구받았으며, 이에 외부와 접촉을 끊은 채 집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판빙빙의 남동생인 판청청이 최근 서울에서 목격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판빙빙이 곧 ‘자유’를 얻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