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2(월) 18:51
‘부친 사기 가담 의혹’ 예은, 혐의 벗었다

경찰, 불기소 결론… 목사 부친만 검찰 넘겨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0월 08일(월) 00:00

부친과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된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박예은(28)에 대해 경찰이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박씨의 부친인 박모 목사의 사기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함께 피소된 박씨에 대해서는 사기에 가담한 정황이나 금전거래 등이 없는 것으로 파악해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 목사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교인들의 투자금을 받은 뒤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교인들은 박씨의 사기 가담이 의심된다며 그를 함께 고소했다.
박 목사는 지난해에도 교인 150여명의 돈 190억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여신도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전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외도가 계속돼 부모님이 이혼하셨기에 저는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을 정도로 불편한 사이였다”며 “언니의 결혼을 계기로 잠시 용서했지만 분노가 다시 터져 재차 연을 끊는 과정이 반복됐다”고 고백한 바 있다.
박씨는 2007년 원더걸스의 멤버로 데뷔했다.
지난해 초 원더걸스가 해체되자 ‘핫펠트’라는 이름으로 솔로가수 겸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