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09:26
최근 3년간 광주·전남 성비위 교원 33명 적발

가해자 평교사 86%·피해자 57% 학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0월 11일(목) 00:00


최근 3년간 광주·전남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교원 33명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부산연제구)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년 성비위 교원 신고 및 조치현황 자료에 따르면 광주는 15명, 전남은 18명이 적발됐다.
전국적으로는 총 326명이 성비위 사건에 연루됐다. 가해자는 평교사가 86%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피해자의 57%가 학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가해 유형별로는 성추행이 163건(50%)으로 가장 많았고, 성희롱 81건(25%), 성매매 33건(10%), 성폭행 16건(6%), 몰래카메라 촬영이 13건(4%)으로 뒤를 이었다.
성비위에 따른 징계는 해임 및 파면을 포함한 중징계가 188건, 정직·감봉·견책 등 경징계가 128건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과거부터 일부 교원의 성폭력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했으나 여전히 교육현장의 심각한 문제로 남아있는 것은 교육부와 학교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것”이라며 “교육 당국은 교원의 성비위 방지를 위한 명확한 대책을 마련하고 학생들이 한 인격체로 존중받는 교육현장을 만드는 것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