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7(수) 20:19
즐거운 가을산행 안전이 최고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0월 12일(금) 00:00
가을은 등산하기 좋은 계절이다. 등산은 운동 효과는 물론 심리적 안정감도 얻을 수 있는 신체활동으로, 숲속의 상쾌한 공기는 도심의 일상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훌훌 털어버리고 재충전을 위한 힐링 운동이다.
가을철은 등산인구가 증가함과 동시에 산악사고 또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이다. 가을산은 울긋불긋한 단풍으로 화려한 경관만큼이나 사고발생 위험요소가 많다, 일교차가 커 등산로가 젖어있는 경우가 많고 낙엽 등으로 인해 미끄러지기 쉽기 때문이다.
안전한 산행을 위한 안전사고 예방수칙으로는 등산 전 며칠의 기간을 두고 가벼운 평지 걷기 등으로 기초체력을 먼저 다지고, 관절과 근육이 충분히 풀어지도록 스트레칭을 꼼꼼히 하는 것이 좋다. 산행은 아침일찍 시작, 해지기 한두 시간 전에 마치도로 계획을 세우며, 나이, 건강 등을 고려하지 않은 과시성 산행은 자제하며, 2인 이상 등산하되, 일행 중 가장 약한 사람을 기준으로 산행하도록 한다. 배낭무게는 가급적 30kg이하로 한다.
등산화는 발에 잘 맞고 통기성과 방수능력이 좋은 것을 착용한다. 길을 잘못 들었다고 판단되면 당황하지 말고, 알고 있는 지나온 위치까지 되돌아가서 다시 확인한다. 산행중 길을 잃었을 때는 계곡을 피하고 능선을 따라 올라간다.
또한 내리막길에서는 자연스럽게 발걸음이 빨라지기 쉬우며. 이 과정에서 체력이 더 소모될 수 있고 빠른 걸음으로 인해 몸에 무리가 가거나 부상을 당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평소 관절이 좋지 않았다면, 속도보다는 천천히 발을 딛고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게 해야 한다.
산악사고 발생 시 행동요령으로는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여, 신속히 119에 도움을 요청하며, 이를 위해 등산로에 설치된 119구조위치 표지판 번호를 숙지하여 신고 시 활용하도록 한다. 저체온증 증상 시는 움직임을 최소화 하며, 체온을 유지시켜 주는 재질의 등산복과 여벌의 옷, 마스크 모자 등을 등산전 준비하도록 한다.
대부분의 산악사고는 지형, 기상요인 등 자연적인 환경 탓도 있지만, 입산자의 안전의식 결여가 가장 큰 원인으로 산행 중 방심하거나 부주의한 행동은 피하고 과도한 자신감으로 무리한 산행은 자제해야 한다. 특히 산행중 음주는 피로도를 증가시키고 판단력을 흐리게 하여 사고의 촉매역할이 될 수 있으므로 절대 삼가도록 한다.
즐거운 가을산행 안전이 최고임을 잊지 말고, 안전한 산행이 될 수 있도록 등산계획시 안전계획도 함께 세우는 습관을 갖도록 하자.
/박은수(보성소방서 예방홍보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