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8:51
‘필로폰 투약’ 배우 정석원, 1심서 집행유예

법원, 징역 10월·집행유예 2년 선고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0월 12일(금) 00:00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정석원(33·사진)씨에게 1심 법원이 징역형을 내렸다. 다만 재판부는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해 집행은 유예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는 1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마약)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정씨에게 징역 3년에 추징금 10만원을 구형한 바 있다.
재판부는 “마약 범죄는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만들고 사회 전반에도 부정적 영향을 줘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면서 “다만 피고인의 행위가 호기심에 1회성으로 그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재판 과정에서 “친구 생일날 클럽에 갔다가 여러 명이 같이 하는 분위기 속에서 우발적으로 그랬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