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2(월) 18:51
달라진 OK저축은행…우리카드 잡고 개막 2연승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0월 19일(금) 00:00
시즌 초반 OK저축은행의 발걸음이 가볍다.
OK저축은행은 18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0 23-25 25-19 25-20)로 이겼다.
최근 두 시즌 모두 최하위에 그쳤던 OK저축은행은 개막 2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아직 현대캐피탈, 삼성화재(이상 1승)가 경기를 치르지 않았지만 승점 6으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무엇보다 외국인 요스바니의 선전이 반갑다. 창단 첫 우승을 안긴 ‘괴물’ 시몬이 떠난 이후 외국인 선수 운이 없었던 OK저축은행에 요스바니라는 활력소가 등장했다.
요스바니는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38점을 기록했다. 숱한 스파이크를 때리고도 공격성공률이 73.91%나 됐다. 트리플크라운에서 블로킹과 서브에이스 1개씩만 빠졌다. 송명근은 14점으로 요스바니를 지원했다.
우리카드는 홈 개막전에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삼성화재와의 개막전 포함 2연패다. 아가메즈가 32점을 올렸으나 승패는 바뀌지 않았다.
첫 세트 중반까지는 팽팽하게 전개됐다. 균형을 무너뜨린 이는 요스바니였다. 요스바니는 19-17에서 2연속 서브 에이스로 4점차를 만들었다. 21-17에서는 박원빈이 아가메즈의 후위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했다. 1세트는 OK저축은행의 25-20 승리로 막을 내렸다.
OK저축은행의 기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4-4에서는 송명근의 서브가 네트를 맞고 우리카드 쪽으로 떨어지는 행운의 득점도 나왔다.
아가메즈를 앞세워 버티던 우리카드는 16-16에서 나경복의 서브에 이은 한성정의 오픈공격으로 리드를 빼앗았다. 17-17에서는 아가메즈의 블로킹과 상대 실책을 묶어 연속 3득점, 20점 고지를 선점했다. 우리카드는 24-22에서 아가메즈의 후위공격이 라인을 벗어나 1점차로 쫓겼으나 나경복의 깔끔한 퀵오픈으로 세트를 정리했다.
승부처인 3세트에서 요스바니가 다시 날아올랐다. 요스바니는 18-15에서 3인 블로킹 위를 통과하는 후위공격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득점 후에는 활짝 웃고 있던 김세진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마무리도 요스바니가 책임졌다. 22-19에서 아가메즈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돌려놔 쐐기를 박았다.
OK저축은행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우리카드의 추격이 거세진 20-19에서 송명근이 쳐내기 공격으로 아가메즈의 서브권을 한 번에 빼앗았다. 승기를 잡은 OK저축은행은 차지환의 2연속 서브 에이스로 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