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09(일) 18:40
"5·18 가짜뉴스 확대·재생산 여전…각계각층 노력 필요"

5·18재단·민언련 ‘왜곡 방송·가짜뉴스 모니터링 보고회’
“시민들이 직접 5·18 왜곡 게시물 걸러 심의 요청해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2월 04일(화) 00:00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가짜뉴스가 확대·재생산되고 있어 역사 왜곡 근절을 위한 언론계·학계 등 각계각층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5·18기념재단과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3일 기념재단 고백과 증언센터에서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방송·가짜뉴스 모니터링 결과보고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보고회에서 발제한 유민지 민언련 운영팀장은 5·18 가짜뉴스가 사회관계망서비스(블로그·유튜브 등)에 확대·재생산되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5·18 가짜뉴스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특혜·확대설 ▲유공자 명단 비공개 ▲5·18 계엄군 성폭력 왜곡 ▲헬기사격 부인 ▲북한군 개입설 ▲광주시민의 폭력 시위에 따른 비상계엄령 정당화 ▲광주교도소 습격설 등으로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고 유 팀장은 설명했다.
특히 국가기관이 검증한 역사를 왜곡하고 허위 사실을 유포해 5·18에 대한 그릇된 가치관과 신군부의 대응 논리를 확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유 팀장은 "국가유공자 가산점은 5·18민주 유공자뿐 아니라 독립·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 고엽제 피해자, 특수임무유공자 등 유족들에게도 똑같이 적용되고 있고, 5·18 유공자는 전체 유공자의 0.5% 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5·18 유공자 숫자도 2014년 1월 4250명에서 지난해 1월 기준 4248명으로 줄고 있고, 모든 유공자의 개인정보는 공개 대상이 아니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언론 보도와 국가 기관의 조사 결과 사실로 드러난 '헬기사격'과 '계엄군의 성폭력'도 지만원의 시스템클럽과 뉴스타운 등지에서 왜곡되고 있다. 문제는 이곳에서 시작된 가짜뉴스가 블로그·유튜브 계정을 통해 재생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지난달 5·18을 왜곡하는 가짜뉴스 142건을 심의해줄 것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요청했다.
지난 2012년부터 올해 10월20일까지 접속 차단 또는 정보가 삭제된 5·18 왜곡 게시글은 395건에 불과했다. 이에 민언련은 최근 6년간 5·18 가짜뉴스 심의 전반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일부 종합편성채널이 5·18을 왜곡하거나 관련 보도를 다루지 않는 행태도 지적됐다. 민언련은 시민들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꾸려 종편의 왜곡 보도에 대한 제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유 팀장은 "5·18 가짜뉴스를 막기 위한 학계와 언론계의 역할뿐 아니라 시민의 꾸준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5·18을 왜곡하는 게시물을 볼 경우 주소를 복사해 통신 심의를 요청하는 과정이 간단하다. 많은 시민들이 가짜뉴스를 가릴 수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참여해 왜곡과 편견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념재단과 민언련은 지난 4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5·18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운영, 분석한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