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09(일) 18:40
'짝퉁시계 소동'을 보면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2월 06일(목) 00:00
고 운 석 시인
영국 작가 버지니아 울프는 무척 권태로웠던 것 같다. 그의 친구 다섯 명과 공모, 아비시니아 황족(皇族)으로 가장하여 요란스런 민족의상 차림으로 웨이머스 항에 입항했다. 이 가짜 황족들은 국빈 대우를 받아 대서양함대의 화려한 해상사열을 받고 특별열차로 런던으로 들어왔다.
거리는 이 이상한 나라의 황족을 구경코자 인산인해를 이루고, 신문기자들은 이 국빈들의 사진을 찍어 대서특필했다. 1910년 2월의 일이다.
한데, 이들을 접대하는 한 해군장교가 버지니아 울프의 얼굴을 안 것이 실마리가 되어 이 사기극이 들통이 나고 말았다. 그러나 희극으로 끝나지만은 않았다.
이 가짜 황족을 구경하느라 시간을 빼앗긴 푸줏간 아저씨며 마부며 신문배달 소년에 이르기까지 이 가짜 황족들의 문전에 밀어닥쳐 손해배상 청구를 했다. 버지니아 울프는 그 배상을 연부로 갚았다고 한다.
자유당 시절 이승만 대통령 아들 행세를 한 가짜 이강석 사건 처리와는 너무도 차이가 난다.
한데, 이 말고도 한국 사회는 독특한 습성이 있다. 명품을 살 재력이 있건 없건, 몸에 걸친 게 명품이냐고 물으면 당사자는 대개 ‘짝퉁(가짜)’이라고 손사래부터 친다는 점이다. 유명인일수록 자진 ‘짝퉁 인증’ 사례가 적지 않다.
이번에는 장관급 인사가 진품이면 수천만원에서 1억원에 이르는 명품시계로 뒷말이 무성하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국회 국감에 나올 때 스위스 명품시계 바쉐론 콘스탄틴을 찬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다. 그는 “2007년쯤 캄보디아 출장 때 길거리에서 30달러 주고 산 짝퉁”이라며 명품이 아님을 애써 ‘해명’했다.
하지만 ‘짝퉁시계를 11년이나 줄까지 바꿔가며 찼다는 게 희한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여기서 세 번 놀라게 된다. 장관급 인사의 짝퉁 고백이 그렇고, 명품시계 차는 것을 ‘흠결’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그렇다.
명품 브랜드를 즉시 감별해내는 우리 사회의 ‘매의 눈’도 신기하다. 그만큼 명품에 ‘조예’가 깊은 이들이 많은 모양이다.
한국은 손꼽히는 명품 소비대국이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배인&컴퍼니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명품(가방, 의류, 주얼리, 시계, 뷰티 등) 소비액은 14조원대로 세계 8위다. 명품 가방은 3조7000억원으로 미국-중국-일본에 이어 네 번째다. 명품 종주국 프랑스보다 많다.
명품 의류도 6조5000억원대로 6위다. 1인당 소비액으론 일본보다 많다.
한국인의 ‘명품 사랑’이 남다른데도 유명인이 명품을 걸치면 구설에 오르는 이유가 뭘까. 명품 혼수는 물론 해외 관광지에서 짝퉁시장에 들르는 게 보통인데도 그렇다. 명품도 ‘내가 사면 로맨스, 남이 사면 불륜’의 내로남불이 작용하는 것일까. 그보다는 ‘공직자와 명품’이란 조합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서일 것이다.
짝퉁 구매도 명품 선호의 또 다른 단면이기에 부적절하긴 마찬가지다. 본인 삶과는 달리 ‘서민 코스프레’ 하는 유명 인사들에 대한 반감도 적지 않다.
프랑스 철학자 장 보드리야르의 지적처럼, 현대인의 명품 소비는 ‘타인의 욕망을 소비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사용가치에 비해 교환가치가 턱없이 높은 명품을 구매함으로써 자신과 타인의 ‘사회적 차이’를 확인한다는 얘기다. 그런 점에서 금융위원장의 짝퉁시계 소동이 명품을 보는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애증을 자극한 셈이다.
이렇게 명품 논란이 벌어질 때마다 아쉬움이 커진다. 왜 ‘한국의 명품’을 못 키우느냐는 것이다.
한국 사회에선 ‘명품=해외 유명 브랜드’라는 인식이 고착화돼 있다. 우리 전통과 장인에 대한 동경이 뿌리깊어서일까. 한국산 TV-화장품은 해외에서 거의 명품 대접을 받는다.
외국인들은 한국을 배우고 경험하려고 하는데, 정작 우리는 그러지 않는다. 이제는 달라질 때도 됐다. 그렇지 않다간 외국에서 한국 상품이 가짜 취급을 받고, 사람과 기술까지도 가짜 취급을 받을까 염려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