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09(일) 18:40
靑 "조국 수석 거취 변화없다" 유임 결정


文대통령 "특별감찰반 개선안 조속 마련…대검 조사결과 국민이 평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2월 06일(목) 00:00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비위 논란이 불거진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어젯밤 귀국 직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 수석에게 보고를 받았다"며 "보고 내용은 이른바 특별감찰반 사건의 그동안 진행 경과와 앞으로의 개선 방안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 받는 자리에서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검 감찰본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관리체계 강화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포괄적인 의미에서 말한 것"이라며 "세밀한 내용은 아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지시가 '유임으로 간다는 의미인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 수석에 (거취에) 대해 변동이 없었다"고 답하며 유임 결정임을 밝혔다.
앞서 임 실장의 특감반원 전원교체 지시에 대한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서는 "거기에 대해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시 사항과 관련해 그동안의 청와대 대처에 대해 대통령이 잘했다는 취지로 이해하면 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했다.
또 '대검 감찰 결과와 조 수석의 보고가 대동소이할 것이란 생각인가, 앞으로 (청와대에서) 추가 비위 혐의가 나오지 않을 것이란 확신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앞으로 결과를 좀 더 지켜봐 달라"며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미리 말하기는 쉽지 않다"고 답했다.
김종천 전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적발 등 최근 청와대 안팎에서 불거진 공직기강 해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특별한 이야기가 없었다"고 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