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09(일) 18:40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지원위’ 출범…2022년 3월 개교 목표

한전, 공대 설립부지 선정 ‘3개 소위 구성’ 추진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2월 06일(목) 00:00
정부 차원에서 한전공과대학(켑코텍·Kepco Tech) 조기 설립을 지원할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지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한전공대 설립은 에너지 산업을 국가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기틀 마련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채택돼 추진되고 있다.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학생수 1000명, 교수 100명, 부지 120만㎡ 규모로 설립될 예정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5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 균형위 대회의실에서 한전공대 설립지원위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첫 회의에서는 '설립지원위원회 구성과 운영', '한전공대 설립 추진계획', '입지선정 위원회 구성·추진 절차' 등을 논의했다.
지원위는 부처 간 유기적인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중심으로 총리실과 7개 관계부처 차관급, 광주시장, 전남지사, 한전 사장으로 구성된 위원 11명을 포함해 총 12명으로 구성했다.
대통령 공약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청와대에서는 한병도 정무수석과 민형배 자치발전비서관도 함께 했다.
정부에서는 국무총리실 2차장과 기획재정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 7개 부처 차관급이 참석했다.
지자체에서는 김영록 전남지사와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함께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형일자리 협약 추진 관련 노동계와의 협상을 이유로 불참했다.
지원위는 업무의 원활한 지원을 위해 균형위 기획단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본위원회 참여기관 국장급을 위원으로 하는 별도의 '실무위원회'를 두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전 관계자는 "한전공대를 융복합적 에너지 연구와 창업 중심 클러스터 모델형의 정원 약 1000명, 대학원 중심의 '작지만 강한 대학'으로 육성하고, 2022년 3월 부분개교를 목표로 설립하겠다"고 보고했다.
광주·전남지역의 뜨거운 이슈인 공대설립 입지는 한전이 전문 용역사를 통해 늦어도 내년 1월까지 선정을 완료할 방침이다.
한전은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입지선정위원회를 '3개 소위원회'로 각각 분리·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소위원회는 단계별로 의사결정 역할과 권한이 분리된 독립된 형태로 운영된다.
3개 소위원회 중, '구성위원회'는 분야별 인력풀 검증을 비롯, 기준위·심사위 구성과 운영 기준안 마련 역할을 맡는다.
'기준위원회'는 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심사위원회'는 학교 후보지 평가와 선정 업무를 맡게 된다.
한전공대 입지는 복수의 후보지를 놓고 '기준위원회'가 정한 평가기준에 따라 '심사위원회'가 서면평가와 현장실사 등을 통해 내년 1월께 최종 선정하게 된다.
지원위는 한전공대 설립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수행기간 단축' 방안도 논의했다.
예비타당성 조사 기간 단축 논의는 조사에 소요되는 물리적 기간 등을 최대한 단축시켜야 목표로 한 2022년 부분 개교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위원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국가의 에너지산업 경쟁력 확보 차원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접근할 필요성이 있다"며 "공대 설립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대학설립과정에서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위원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