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09(일) 18:40
남북, 12일 시범철수 GP 11곳 상호 현장검증

연결통로 개설…7명씩 11개 검증반 구성 총 77명 투입
서주석 차관 “군사당국간 신뢰,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8년 12월 07일(금) 00:00
통일부는 6일 남북 철도 공동조사단이 북한 신의주-단둥 국경지역 조중친선다리 조사 모습을 공개했다.
남북 군사당국이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철수를 마친 GP(감시초소) 11곳에 대해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 검증에 나선다.
남북은 상호 동수로 검증반을 구성하고, 서로의 지역을 방문해 완전 파괴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시범철수 GP를 연결하는 통로를 개설하기로 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6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남북 군사당국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11개 GP의 시범철수 및 파괴조치를 12일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 검증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남북은 그동안 수차례의 실무접촉과 문서교환을 통해 상호검증 문제를 건설적으로 협의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군사합의 이행의 투명성 확보가 상호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는데 필수적이라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최전방 감시초소의 철수 및 파괴라는 역사적 조치에 이어 상호 방문을 통한 군사합의 이행 검증이라는 또 하나의 분단사 최초 합의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은 군사분야 합의에 따라 지난달 DMZ내 상호 1㎞ 이내에 있는 GP 11곳의 병력과 화기를 모두 철수했다. 이후 우리 측은 철거와 폭파 방식으로, 북측은 폭파 방식으로 GP 10곳의 시설을 완전 파괴했다. 나머지 1개 GP는 상징적 조치로 남북이 합의하에 보존하기로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남북은 이번 상호 방문 검증을 위해 하나의 감시초소마다 7명으로 구성한 검증반을 각각 투입하기로 했다.
검증반은 대령급을 반장으로, 검증요원 5명과 촬영요원 2명으로 구성된다. 총 11개의 초소에 남북 각 77명씩 총 154명의 인원이 동시에 검증에 참여한다.
상호 검증 당일 남북 검증반은 합의된 군사분계선(MDL) 상의 연결지점에서 만나 상대측 안내에 따라 해당 초소 철수현장을 직접 방문, 철수 및 철거 상황을 점검한다.
오전에는 우리 측이 북측 초소 철수현장을 방문하고,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 측 초소 철수현장을 찾는다. 남북은 검증반의 상호방문을 위해 남북의 해당 초소를 연결하는 통로를 새롭게 만들 예정이다.
서 차관은 "남북 현역군인들이 오가며 최전방 초소의 완전한 파괴를 검증하게 될 새로운 통로가 그동안 분열과 대립, 갈등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바꾸는 새 역사의 오솔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북은 검증반이 상호 GP를 도보로 왕래하며 검증할 수 있도록 우리 측 GP와 북측 GP를 연결하는 등산로 정도 폭의 작은 길을 개설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시범철수 한 GP는 직선거리로 1㎞가 채 되지 않아 도보로 이동하게 된다"며 "현재 통로를 개척하는 과정으로 일부 지뢰제거 작업이 필요한 곳은 그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차관은 "이번 상호 방문 검증은 군사합의 이행과정에서 구축된 남북 군사 당국 간의 신뢰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제 군비통제 노력에 있어서도 매우 드문 모범사례로서, 합의 이행에 대한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우리 군은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군사적으로 굳건히 뒷받침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