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9:19
통일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제재 해결되면 빠르게 진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1월 10일(목) 00:00
통일부는 9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대북제재 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거듭 확인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국제제재 문제가 해결이 된다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것들이 금강산이나 개성공단 사업이라는, 그런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가 본격 논의되기 위해서는 북핵 상황 진전을 통한 대북제재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공단 내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백 대변인은 "국민 재산 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면서도 "여러 가지 요인을 살펴보며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분위기를 염두에 두며 결정하겠다는 방침으로 풀이된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2016년 2월 갑작스럽게 공단 가동이 중단되고 폐쇄에 이르게 되자 현지에 놓고 온 유동자산과 시설물 점검을 위한 방북을 추진했으나 단 한 번도 성사되지 못했다.
백 대변인은 "북한도 기본적으로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방문에 동의하는 입장으로 알고 있다"며 "미국과도 기업인의 자산점검 방북의 취지, 목적, 성격 등을 상세히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사회의 이해과정뿐 아니라 북한과도 구체적으로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방북 신청이 들어오면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다만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신청은 자산점검 차원의 방북이고, 이는 기업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검토되는 것으로 개성공단 재가동과는 무관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