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3(목) 18:20
文 대통령 8일 만에 '광주형 일자리' 또 강조…기대감↑

신년회 이어 신년 기자회견서 재차 언급
"현대차, 국내 생산라인 만들어야" 독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1월 11일(금) 00:00
노사민정 대타협을 기본으로 한 '광주형 일자리'가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벽두부터 연거푸 광주형 일자리의 중요성을 강조해, 첫 모델로 기대를 모아온 현대자동차 광주공장 합작법인 설립에 실마리가 풀릴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글로벌 카메이커인 현대차를 콕 찍어 생산라인 설치를 우회적으로 독려해 대통령의 의중이 실제 투자로 이어질지 '현대차발(發) 광주형 일자리' 성사 여부에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현대차그룹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 달라. 정부도 전폭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勞)와 사(使), 행정과 시민사회가 함께 사회통합형 일자리를 만들어 '기업하기 좋고,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자는 게 기본 취지다. 사회적 대타협을 토대로 임금을 기존 대기업의 절반 수준으로 하는 노동조건, 생산방식 등을 정하고 경영에 있어 공동책임을 지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일, '기해년 신년회'에서도 "광주형 일자리는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며 "이는 결코 광주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국민이 함께 힘과 마음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핵심 국정과제인 광주형 일자리가 '대통령의 입'을 통해 8일 만에 다시 공식석상에서 언급된 것으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현 정부의 절박감과 대통령의 의중이 무겁게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 2일 신년사가 광주형 일자리의 의미를 총론적,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면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특정 대기업을 직설화법으로 언급한 각론적 성격이 짙어 한층 강력한 메시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실제, 문 대통령은 "현대차가 국내에 새로운 생산라인을 설치한 것이 기억이 안 날 정도로 까마득하다", "이제는 새로운 생산라인을 한국에다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밝혀 구체성을 더했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와 신년기자회견 외에도 국무회의를 비롯, 수석·보좌관회의 등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의 연착륙을 수 차례 강조한 바 있어 투자 협상 재개와 속도감있는 협의가 이뤄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