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8:57
전남도, '호기 맞은' 서남권 관광활성화 불을 지폈다

김영록 도지사 주재 2019년 제1차 ‘전남관광전략회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2월 01일(금) 00:00

전남도가 동부권보다 다소 취약한 서남권 관광활성화를 위해 본격 나섰다.
전남도는 31일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2019년 제1차 ‘전남관광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전남관광전략회의’는 지난해 8월 국무총리가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국가관광전략회의’를 개최한 후 지역 차원의 전략과 구체적 실천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도와 출연기관, 시군 합동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는 전남도 9개 실국장과 서남권 9개 시군 부단체장, 관광 관련 학계 전문가와 업계 대표자, 관광사업 현장에서 활동하는 청년관광기획자, 문화관광해설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남도와 시군에서 추진하는 주요 관광시책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서남권 관광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시책보고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신안 천사대교(3월 말)와 목포 해상케이블카(4월), 영광~무안 칠산대교(연말) 개통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간인 압해~화원 연도 및 연륙교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의 기회를 관광 발전의 계기로 활용할 계획과 구체적 실천 방안을 논의했다.
서남권 관광 활성화 방안으로 ▲목포 고하도 해상테마파크, 신안 자은 해양관광단지 등 서남해안 해양·생태관광 명소 육성 ▲공동 홍보·마케팅, 관광콘텐츠 개발 및 관광상품 운영으로 서남권 관광협의회 운영 활성화 ▲목포 평화광장 해양레포츠센터, 무안 생태갯벌센터 전시시설 등 서남권 해양관광 기반시설 구축 ▲신안~목포~해남 연륙·연도교 조기 착공, 완도~고흥 해안관광도로 등 관광 SOC 확충 ▲활주로 연장, 대중교통 확대 등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지원 등이 제시됐다.
김영록 도지사는 “천사대교, 목포 해상케이블카 개통,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사업 예타면제 선정 등 서남권이 관광 발전의 호기를 맞고 있다”며 “서남해안의 다양한 해양관광 자원을 연계 개발해 서남권을 환태평양시대 국제 거점 관광지로 육성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전남 관광의 대안을 마련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산업 발전을 협의하기 위해 분기별로 전남관광전략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