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19(화) 19:13
'광주형 일자리 첫 발' 협약식장 곳곳서 환호성·박수

노사·지역 간 상생 새 이정표 기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2월 01일(금) 00:00
"사회적 대타협의 가능성을 보여줘 고맙습니다. 조금씩 양보하면서 함께 가는 게 결국 바른 길입니다."
31일 오후 광주시청사 1층 시민숲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광주 완성차공장 투자 협약식.
협약식에 자리한 정·관·재계 인사와 노동계, 시 협상단, 시민 등 400여 명은 밝은 표정으로 끊임없는 박수를 보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이원희 현대차 대표가 성과·비전 선포 뒤 협약식에 서명하자 환호성이 나왔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4년7개월 만에 첫 발을 뗀 것을 축하하는 박수 소리는 우렁차고 간결했다.
일부 공무원들은 협약식 두 차례 무산 등 그동안 우여곡절을 회상하는듯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기도 했다.
이내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가 이어졌다.
"노·사·민·정 사회적 대타협으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줘서 고맙습니다."
"모두의 공감과 의지가 더해져 (광주형 일자리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고, 경제 민주주의의 불씨가 될 것입니다. 정부도 일자리 성공과 확산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문 대통령의 축사엔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리에 뿌리 내릴 것이란 확신이 담겼다. "노사와 지역이 어떻게 상생할 수 있는지 좋은 사례를 보여줬다"며 각계에 고마움도 전했다.
참석자들은 축사 중간 여섯 차례나 힘찬 박수를 보냈다. 동영상과 사진으로 협약식을 기록하는 이들도 많았다.
참석자들은 완성차공장 투자협약이 많은 일자리 생산과 노사와 지역 간 상생의 새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수차례 가진 기념촬영에서도 웃음꽃이 이어졌다.
한편 화기애애한 협약식장과 달리 시청사 밖에선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조합원들이 광주형 일자리에 강하게 반발하며 집회를 열었다. 시청에 진입하려다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주 44시간 노동기준 초임 연봉 3500만원에 정규직 1000여 명을 고용하고 간접고용 1만~1만2000여 명이 기대되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