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19(화) 19:13
광주시 민간공원 1단계 면적·용적률 낮춘다


마륵·수랑·봉산공원 우선협상업체 대상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2월 08일(금) 00:00
광주시는 민간공원 1단계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들에게 아파트 건립면적 축소 등 공공성을 확대한 협약체결 조정안을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마륵공원, 수랑공원, 봉산공원 등 3곳에 대해 민·관 거버넌스, 도시계획위원회, 도시공원위원회의 자문과 주민의견 등을 반영한 조정안을 마련했다.
조정안의 주요 내용은 비공원시설 면적(아파트 건립면적) 축소와 용적률을 하향조정한 용도지역 변경 등 공공성 확대에 방점을 찍었다.
광주시는 민간공원의 공익성 확보를 위해 우선협상대상자들과 수십 차례 회의와 현장 확인 등을 통해 대부분의 의견이 반영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정안에 따라 수랑공원은 비공원 시설 면적이 16.9%로 기존과 같지만, 준주거지역에서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변경으로 용적률이 400%에서 220%로 줄었다.
또 마륵공원과 봉산공원은 비공원시설 면적이 28.5%에서 23.0%로, 25.8%에서 22.9%로 각각 감소했고, 용도지역도 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되면서 용적률이 각각 250%에서 220%로 줄었다.
하지만 이번에 축소된 비공원시설 면적도 민간공원 2단계의 평균 9.3%보다 크게 높아 일부에서 공원을 아파트 숲으로 개발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수랑·마륵공원 등에서는 후순위 업체 등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불복해 민사소송에 이어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여서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조정안을 받아들일 경우 변경된 사업계획으로 도시공원위원회, 도시계획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통과되면 공식 협약을 체결한다.
이후 사업시행자 지정과 실시계획 인가 등을 거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에 대비하고 도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원 25곳 중 10곳을 민간공원으로 개발한다.
1단계로 4개 공원의 협상을 진행해 마륵, 수랑, 봉산공원은 조정안을 통보했고, 송암공원은 교육시설 확충과 경계조정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제안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민간공원이 조성되면 시민들이 쾌적한 공원환경에서 여가와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이 들어선다”며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면 시 재정 부담을 낮추고 토지 소유자들의 재산권 행사에 따른 민원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