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19(화) 19:13
‘PGA 데뷔전 고배’ 최호성

“다시 온다면 최선 다할 것”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2월 11일(월) 00:00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46)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전에서 컷 탈락한 후 다음 대회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최호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6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4개, 더블보기 2개를 쳐 5오버파 77타를 기록했다.
합계 9오버파 224타를 기록한 최호성은 공동 138위에 그쳤다.
컷 통과 기준타인 3언더파에 크게 못미쳐 본선 진출 티켓을 손에 넣지 못했다.
최호성은 긴장한 듯 대회 내내 들쑥날쑥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3라운드에서도 후반에 와르르 무너지는 등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최호성은 “오늘 손도 얼고 콧물도 나고 어려움이 많았는데 많은 팬 분들이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PGA 투어 무대서 출전하고 싶은 대회에 대해서 “정확히 어떤 대회들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불러주시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국내 대회와의 다른 점에 대해서 설명했다. 그는 “많은 걸 경험했다. 그린이 좀 어려웠다. 특히 17번 홀에서 30~40㎝ 되는 퍼팅도 황당하게 가는 것을 보면 그린이 확실히 어려웠다”고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