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8:57
FC낭트 선수들, 검정유니폼 입고 경기, 숨진 살라 추모

살라 등번호 9번 영구 결번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2월 12일(화) 00:00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낭트의 선수 전원이 검정색 유니폼에 ‘살라’라는 이름을 붙이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경비행기 추락사고로 목숨을 잃은 동료 선수 에밀리아노 살라(28)를 추모하기 위해서다.
10일(현지시간) 님스와 치뤄진 경기에서 낭트는 2대4로 패했으나 그 어느 때보다 큰 주목을 받았다고 가디언, 스카이뉴스 등은 전했다.
이날 경기는 영국 채널 제도 건지섬 인근 바다에서 수습한 시신의 신원이 살라로 확인된 이후 열린 첫 번째 시합이다.
3시께 열린 경기에서 낭트의 선수들은 구단의 상징인 노란색 유니폼 대신 검정 유니폼을 입고 등장했다.
‘살라’라는 이름을 앞 뒤로 붙인 이들은 경기 전 살라에 대한 찬사와 추모 인사를 보냈다.
그의 등번호 ‘9번’이 적힌 유니폼을 들고 있는 팬들이 모습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은 8일 살라의 주검이 확인된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와 함께 일하는 것은 정말 즐거웠다. 모든 사람들이 그를 사랑했다”며 “그는 특별한 9번이었다”고 말했다.
낭트는 살라를 기리기 위해 그의 등번호 9번을 영구 결번할 예정이다.
살라는 지난달 21일 새로 계약한 잉프리미어리그(EPL) 카디프시티에 합류하기 위해 경비행기를 타고 이동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