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0(수) 18:41
‘광주수영대회’ 범정부 지원 논의…이 총리 홍보대사 위촉

폭염특별대책 마련·조세감면특별법 특례규정 포함 요구
KTX 인천공항~광주 4편 운행·문화행사 지원 등 건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2월 18일(월) 00:00
'2019 광주세계수영대회'를 140여일 앞두고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 논의가 처음 열리는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광주시와 세계수영대회조직위원회는 이번 논의를 통해 수영대회에 필요한 예산과 폭염 특별 대책 마련 등 전반적인 지원을 각 부처에 요청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홍보대사로 위촉해 붐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17일 광주시와 세계수영대회조직위에 따르면 오는 19일 오후 2시 서울정부종합청사에서 이 총리 주재로 2019세계수영대회 지원을 위한 논의가 진행된다.
세계수영대회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논의는 처음이며 15개 각 부처의 장관들이 위원으로 참여해 포괄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조직위는 광주세계수영대회가 조세감면특별법 특례규정에 포함되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조세감면특별법 특례규정은 수영대회에 참가한 외국법인의 법인세, 소득세 등을 감면해 주는 것으로 현재까지 한일월드컵과 평창동계올림픽 등에만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조직위는 각 부처가 국내와 해외에서 행사 등을 추진할 때 광주세계수영대회를 홍보하는 것과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후원을 독려할 수 있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또 국공유지를 무상으로 임대해 사용하는 문제와 경기장 정보·통신분야 지원, IT 체험관 설치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세계수영대회와 관련한 문화행사를 펼칠 때 문화체육관광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과 폭염을 대비한 특별대책을 마련해 줄 것으로 요구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KTX 열차가 인천공항에서 광주까지 하루 4차례 운행하는 것과 셔틀버스, 항공 등 접근로 확보에 정부가 나설 수 있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이날 논의에 앞서 조직위는 이 총리를 국악인 오정해와 함께 홍보대사로 추가 위촉할 예정이다.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홍보대사로 다양한 활동을 해 붐 조성이 된 점을 토대로 조직위는 이 총리를 위촉해 남은 5개월 동안 활동을 펼쳐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광주세계수영대회 홍보대사는 박태환과 안세현이 위촉돼 활동하고 있다. 조직위는 이 총리와 함께 아이돌 스타 등을 홍보대사로 추가로 위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영택 사무총장은 "세계수영대회가 5개월 정도 남은 만큼 지금 시기는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세밀한 부분까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