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2(수) 18:34
외교부 "김정은 고급 차량 정보 없다…文 탑승 사진 문제 제기"


"유엔 대북제재위, 차량식별번호·재원 정보 요구"
"文대통령 탑승, 오해 유발할 수 있어…반영 안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3월 15일(금) 00:00
유엔 대북제재위원회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급 차량에 대한 정보를 한국 측에 제공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외교부는 관련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패널이 지난해 11월 주유엔대표부에 서한을 통해 차량 식별번호 및 재원 등 정보를 보유하고 있을 경우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 정부는 관련 정보를 갖고 있지 않았다"며 "패널이 요청해온 것도 정보가 있을 경우 공유해 달라는 것이었고, 이후에 다시 문의하거나 요청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발간된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에는 김 위원장의 벤츠 리무진 등 고급차량이 사치품 수출금지를 규정한 대북제재 위반이라고 기재됐다.
이와 함께 보고서에는 지난해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벤츠에 탑승해 카퍼레이드를 한 사진이 실렸다.
제재위는 해당 차량 정보를 입수하기 위해 한국 측에 문의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이 요청은 외교부로 접수됐고, 대통령경호처로 입수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 이 당국자는 "패널보고서 초안이 거의 완성된 시점에서 문 대통령이 탑승한 사진에 대해서 알게 됐다"며 "불필요한 오해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저희는 (문제를) 제기했고, 패널에서는 반영이 안 됐다"고 전했다.
이어 "보고서 내용은 사치품으로 지정된 차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이라며 "문 대통령의 차량 탑승 여부는 제재와 무관하다"고도 설명했다.
보고서 사진을 교체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총력 외교전을 펼쳤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대북제재위의 여러 경로 를 통해 (문제제기) 했다는 것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