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2(수) 18:34
보잉 737 맥스 연내 도입 韓항공사들 미운항

대한항공·티웨이 "안전 확보 전까지 운항 안해"
이스타항공 지난해 도입 보잉 737 맥스 8 운항 중단 결정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19년 03월 15일(금) 00:00

보잉사의 737 맥스 8이 잇단 추락 사고를 내며 전 세계 각국에서 운항 중단을 결정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이 기종을 도입하려던 항공사들도 안전 확보 전까지 운항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14일 대한항공과 티웨이항공은 보도자료를 내고 보잉 737 맥스 8에 대한 안전이 입증될 때까지 운항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국내 항공사들은 4월부터 12월까지 대한항공 6대, 이스타항공 4대, 티웨이항공 4대 등 14대의 737 맥스 8을 도입,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었다.

해당 기종은 베스트셀러 B737 시리즈의 차세대 항공기로 기존 대비 운항거리가 1000km 더 길고 연료효율성이 14% 높아 많은 항공사들이 속속 구매 계약을 맺었다. 2017년 처음 도입된 이후 사고 전까지 전 세계에서 371대가 운항했으며 5000대 이상 주문돼 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안전 우려로 인해 인도네시아의 라이언에어를 포함한 주요국 항공사들은 주문을 취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날 대한항공 측은 "이번 결정에 따라 보잉 737MAX 8이 투입될 예정인 노선은 타 기종으로 대체해 운항된다"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절대 안전 운항 체제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항공기 도입 관련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보잉 측이 조속히 안전 확보 조치를 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도 "보잉737-MAX8 미운항은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티웨이항공의 경영방침에 따른 결정"이라며 "국내외 관계기관의 안전점검을 예의주시 하면서 항공기 안전이 최우선인 상황에서 운항 검토가 이루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지난 12일 지난해 도입했던 737 맥스 8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당시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 사장은 "국민의 불안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사고원인과 관계없이 현재 운영 중인 보잉 737 맥스 8 2대를 13일 운항편부터 자발적으로 잠정 운항 중단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항공사들은 올해 이후에도 737 맥스 8을 분할해 들여올 계획이었다. 제주항공은 작년 50대(확정 40대, 옵션 10대) 구매계약을 체결해 2022년부터 도입할 방침이다. 대한항공도 2015년 50대(확정 30대, 옵션 20대) 구매계약을 맺었고 올해 5월부터 2025년까지 분할해 들여올 예정이었다. 티웨이항공 또한 6월부터 올해 4대, 2021년까지 총 10대 도입할 예정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